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6117 0232020070261176117 02 0201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61272000 1593661310000

"故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철저수사 촉구" 靑 국민청원 등장

글자크기

故 최숙현 선수 지인들, 국민 청원에 글 올려 호소

아시아경제

사진=청원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국가대표 출신 고 최숙현 선수가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해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최 선수와 관련한 철저한 수사와 가해자의 처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글이 잇달아 게재됐다.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트라이애슬론 유망주의 억울함을 풀어주시기를 바랍니다', '폭압에 죽어간 故 최숙현 선수의 억울함을 해결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2일 11시 기준 각각 1만9000여 명, 5000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두 글 모두 최 선수의 지인이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인은 "지난달 26일 스물세 살의 어린 선수가 그 꿈을 펼쳐보기 전에 하늘에 별이 되어 떠났다. 그러나 우리는 아직 할 일이 남았다. 어머니에게 마지막으로 보낸 메시지에 나온 '그 사람들'의 죄를 물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 선수는 운동을 좋아했다. 피와 땀, 노력은 배신하지 않았고, 정정당당하게 승부를 겨루는 스포츠 정신을 동경했다"라면서 "그러나 참되고 바르게 지도해야 할 감독과 함께 성장하고 이끌어 주어야 할 선배, 선수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지는 팀 닥터는 그렇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슬리퍼로 얼굴을 치고 갈비뼈에 실금이 갈 정도로 구타하였고 식고문까지 자행했다"며 "참다못해 고소와 고발을 하자, 잘못을 빌며 용서해달라는 사람이 정작 경찰 조사가 시작되니 모르쇠로 일관하며 부정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끝으로 "최 선수는 이런 고통과 두려움 속에 하루하루를 견디다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다. 한 사람을 죽음으로 몰고 간 관계자들을 일벌백계 해달라"고 촉구했다.


아시아경제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청원인은 "경주시청에 속해 있었던 기간 동안 그녀는 차마 말로 담아낼 수 없는 폭행과 폭언, 협박과 갑질, 심지어는 성희롱까지 겪어야만 했다"며 "해당 폭력들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이루어졌다. 최 선수는 심각한 우울증까지 앓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 선수가 폭압과 폭력 앞에 쓰러진 오늘, 저희는 용기를 내어 국민 여러분과 정부 관계자 여러분 앞에 나선다"며 "가해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 그리고 진상규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지인들과 어머니에게 '그 사람들의 죄를 밝혀달라'는 메시지를 보낸 후 부산의 숙소에서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최 선수는 가혹 행위와 관련해 대한체육회에 진정하고 경찰에 고소했지만,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평창 겨울올림픽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1일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한 수사와 가해자들의 엄중 처벌을 촉구한다. 고인에게 폭언과 폭행을 한 자들이 있으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