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5919 1092020070261175919 04 0401001 6.1.16-RELEASE 109 KBS 61139825 true true true false 1593659707000 1593660393000

첫날 370명 체포…‘홍콩 독립’ 깃발에 “보안법 위반”

글자크기

[앵커]

홍콩에선 국가보안법이 본격 시행된 첫날이자, 홍콩 반환 23주년을 맞아 어제 수천 명의 시위대가 거리로 나왔습니다.

홍콩 경찰은 시위대를 300명 넘게 체포했는데,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도 적극 적용했습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물대포를 쏘며 시위대를 진압합니다.

성인이 튕겨 나갈 정도의 거센 물줄기는 취재진에게도 예외 없었습니다.

진압에는 고무탄과 최루가스도 등장했습니다,

홍콩 반환 23주년을 맞아 열린 시위는 수십 명, 수백 명씩 모여 곳곳에서 진행됐습니다.

지난해 시위대가 행정장관 직선제 등 5가지 요구를 뜻하며 펼친 다섯 손가락에는, 어느 것 하나 줄일 수 없다는 한 손가락이 더해졌습니다.

[홍콩 시민 : "(홍콩 보안법 적용 범위가 너무 넓어서) 무엇을 하든 기소될 수 있기 때문에, 너무 두려워해선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집회를 허가하지 않은 경찰은 어젯밤까지 약 370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중 홍콩 보안법 위반 혐의는 10명으로, 15살 소녀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홍콩 독립'이 적힌 깃발을 가진 남성이 홍콩 보안법의 첫 위반 사례가 됐습니다.

홍콩 매체들은 어제 시위에 수천 명이 참여했다고 전했습니다.

초유의 입법회 점거에까지 나섰던 1년 전보다는 크게 줄었습니다.

홍콩 보안법이 중국 정부가 설치하는 '국가안보처'가 주요 사안의 수사권을 가지고, 피의자가 중국 본토로 인도돼 재판 받을 수 있다는 점 등에 영향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홍콩 정부와 친중 세력들은 주권 반환 기념식을 통해 보안법 시행을 자축했습니다.

중국 정부도 미국의 제재 압박에 맞대응을 시사하며 경고를 이어갔습니다.

[장샤오밍/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부주임 : "옛말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식의 말이 있습니다. (미국이 제재하면 중국 정부와 홍콩 정부도) 반드시 반격할 것입니다."]

시위 현장에서 단골로 등장하던 '홍콩 독립' 깃발을 홍콩 보안법의 첫 위반 사례로 삼은 것은, 하루아침에 달라진 홍콩의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최영은 기자 (imlif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