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5685 1212020070261175685 01 0101001 6.1.16-RELEASE 121 TV조선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59230000 1593662072000

안철수 "국회, '靑 심부름센터'로 전락…국민 지갑 영혼까지 털려"

글자크기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겨냥해 "민의의 전당이자 행정부를 견제해야 할 입법부가 날림심사와 날림통과로, 통법부와 거수기를 넘어 '청와대 심부름센터'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무조건 추경을 통과시키라는 대통령 하명에 국회와 야당의 존재는 부정됐고 국민의 지갑은 영혼까지 털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여당은 35조 원이 넘는 추경안 심사를 강행하고 그것도 모자라 졸속으로 3조 원 넘게 늘렸다"며 "심지어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시간 30분 만에 2조 3200억 원을 증액했다. 1분당 258억의 국민 세금 부담을 더 늘린 셈"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의 공수처법 개정 시도에 대해서도 "벌써 여당 대표 입에서 법 개정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야당의 공수처장 추천권을 무력화하고, 자신의 입맛에 맞는 사람을 앉히겠다는 노골적인 협박"이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이어 "문제는 이게 끝이 아니다. 공수처장 추천에서 야당을 배제한 선례를 만들고 나면, 그들은 대법관, 헌법재판관, 중앙선관위원 임명 방식에도 손을 댈 것"이라며 "이미 원구성에서 민주적 관행을 헌신짝처럼 버린 그들이기에, 기회만 오면 눈 하나 깜짝 않고 해치울 거라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민심을 빙자해 입법부를 청와대 심부름센터로 전락시키는 부당한 지시를 당장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공수처법 개정은 꿈도 꾸지 말라"며 "공수처법을 바꿔 야당의 공직 후보자 추천권을 강탈하고 정권에 부역하는 인사를 임명한다면 이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의회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역사에 남을 범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 이태희 기자

이태희 기자(gole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