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4375 0102020070261174375 05 0506001 6.1.1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57172000 1593657373000

독일 재입성 앞둔 황희찬,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행진

글자크기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신흥 강호 RB라이프치히 입성이 유력한 ‘황소’ 황희찬(24·잘츠부르크)이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행진을 펼쳤다.
서울신문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이 2일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정규리그 우승 시상식에서 우승 트로피 등을 앞에 두고 우승 메달을 입에 문 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AFP 연합뉴스


황희찬은 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31라운드 슈트름 그라츠와의 홈경기에서 후반 23분 교체 투입돼 도움 1개를 낚았다. 황희찬은 후반 40분 오른쪽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잡아치고 나가며 최전방으로 공을 찔러줬고 패스를 받은 세쿠 코이타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슛으로 득점했다. 이로써 황희찬은 정규리그 12도움(11골) 기록했다. 득점 8위에 도움 2위, 공격포인트로 치면 공동 3위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컵대회 등까지 합쳐 시즌 전체로는 16골 22도움.
5-2로 승리한 잘츠부르크는 경기 뒤 정규리그 우승 시상식을 열었다. 앞서 잘츠부르크는 지난 달 29일 하트베르크와의 30라운드 홈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하면서 우승을 조기 확정했다. 2013~14시즌을 시작으로 7시즌 연속 우승이다.

한편, 독일과 오스트리아 현지에서는 황희찬이 라이프치히로 이적한다는 보도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잘츠부르크와 모기업(레드불)이 같은 라이프치히는 2시즌 연속 독일 분데스리가 톱3를 달린 독일 프로축구의 신흥 강호다. 황희찬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로 이적하는 티모 베르너의 공백을 메울 것으로 보인다. 2018~19시즌 분데스리가2(2부) 함부르크에 임대되어 한 시즌을 뛰었던 황희찬으로서는 1년 만에 독일 무대에 재입성하게 되는 셈이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