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2932 0512020070261172932 01 0103001 6.1.1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55797000 1593658328000

통합, 추미애·김현미·김상조 줄줄이 해임 추진…"秋, 추한 칼춤"

글자크기

주호영 "금명간 추미애 탄핵소추 여부 결론…광기 흘러"

"지금 집 못사면 더 비싸질 것" 정책실패로 불안심리 작동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7..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 미래통합당이 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통합당은 애초 해임 건의안을 제출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서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하자 대응 수위를 한층 올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 간 갈등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합의해 문제를 잘 풀라고 했지만, 대통령의 발언 이후 두 사람의 사이가 더 어려운 사이로 전개되고 있다"며 "국민이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짜증스러운 상황인데, 대통령은 이 문제도 조속히 결론을 내주는 것이 현명하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 장관의 횡포가 안하무인"이라며 "백주대낮에 장관이 총장을 이렇게 핍박하고 난폭하게 공격할 수 있다는데 아연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의 횡포를 보다 못해 대통령에게 장관 해임 건의안을 낼까 생각했지만 해임 건의안만으로는 부족하다. 추 장관의 책임을 물어 탄핵소추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많이 접수됐다"며 "금명간 해임 건의안을 낼지, 탄핵소추할지 결정해서 추 장관의 횡포를 제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추 장관은 (검찰총장을) 더이상 지켜보기 어렵다며 결단할 때 결단 하겠다고 했지만 국민은 추 장관을 더이상 지켜보기 어렵다. 광기가 흐른다는 것을 느낀다"고 했다.

성일종 의원은 "추미애 장관의 추한 칼춤이 도를 한참 넘고 있다"며 "추 장관의 발언은 대통령의 임명권과 국회의 인사청문회 권한까지도 침해한 막말 중의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성 의원은 "대통령의 묵인 하에 추 장관이 (윤 총장을) 쫓아내려한다면 (대통령은) 사과해야 한다"며 "국민은 추 장관을 지켜보기 어렵다.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국민들이 결단할 때 결단할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도 집값이 상승하고 있는 것과 관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싸잡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국토교통부 장관이 나와 발표한 대책을 보면 (부동산 가격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세제를 이용한다며 재산세, 보유세를 인상했지만 그런 대책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가격은 꺾일 줄 모른다"며 "세금 인상, 규제를 강조하면 해결될 것으로 보이지만, 수십년 간 정책 효과가 없다는 것이 입증됐음에도 반복하는 게 세제를 통한 부동산 투기 억제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경제 정책을 총괄하는 경제부총리의 역할이 아무것도 없는 것 같다. 부동산 가격이 오르면 국토부 장관이 나와 단편적으로 하니 가격 안정이 이뤄지지 않는다"며 "이제는 지금 집을 사지 않으면 더 비싸질 것이라는 심리까지 작용해 부동산 가격이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민 비대위원은 "정부가 21번째 부동산 대책을 내놓았지만 서민들의 내집마련 꿈은 점점 짓밟히고 있다"며 "하지만 안타깝게도 김현미 장관의 발언을 보면 지금까지 정책들이 다 잘 작동하고 있다는 우기기와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은 "김 장관은 21번에 달하는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정책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 김 장관과 김상조 정책실장의 해임을 신속하게 결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