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68176 0092020070261168176 06 0601001 6.1.1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50330000 1593659957000 popular

정우성·곽도원·유연석 '강철비2', 29일 개봉 확정

글자크기

정우성·곽도원·유연석…양우석 감독 신작

뉴시스

[서울=뉴시스]영화 '강철비' 메인 포스터.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정우성·곽도원·유연석 주연의 '강철비2: 정상회담'이 오는 29일 개봉한다.

2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강철비2: 정상회담'은 오는 29일 개봉을 확정하고 메인 예고편을 처음 공개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다. 지난 2017년 개봉한 '강철비'의 양우석 감독 신작이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는 냉전의 바닷속 박진감 넘치는 잠수함 액션과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이 담겼다.

예고편은 북의 원산 공항에서 북 인민군대 의장대의 사열을 받는 대한민국 대통령(정우성), 북 위원장(유연석), 미국 대통령(앵거스 맥페이든)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미국과 북한 사이를 잘 조율해 북·미 평화 협정을 성사시키고 싶은 대한민국 대통령의 바람과 달리, 북 위원장과 미국 대통령이 대립하는 모습은 서로의 간극을 뚜렷이 보여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의 메인 예고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듯한 북한과 미국 정상 사이를 오가며 설득하는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누가 진짜 케첩 좀 갖다 줄 수 없니?"라며 동문서답하는 미국 대통령의 모습. 영어를 할 줄 아느냐는 미국 대통령의 놀랍다는 반응에 "Why Not?"이라고 말하고 자기 잠수함이라며 흡연을 고집하는 북 위원장의 모습은 유쾌한 케미로, 뜻밖의 코믹한 재미까지 이어진다.

평화협정과 개혁 개방에 반대하며 혈맹 중국과의 동맹을 지키는 길이 애국이라고 생각하는 북한 호위총국장(곽도원)의 위압감 있는 등장은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호위총국장은 쿠데타를 통해 세 정상을 북한 핵잠수함 '백두호'에 납치하고, 미국은 그 배후에 중국이 있음을 알게 된다.

세 정상이 인질이 된 비상사태를 맞이한 미국, 한국, 중국 정부. 그리고 독도 앞바다에서 일본 잠수함과 얽히게 되는 '백두호'의 모습은 냉전의 바다가 한반도만의 문제가 아니라 동북아 평화까지 위협하는 일촉즉발 상황임을 시사해 긴장감을 더한다. 여기에 어뢰, 핵잠수함 등의 스케일 있는 수중 액션은 생생한 잠수함 액션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북 핵잠수함 '백두호'에서 핵미사일이 발사될지도 모를 위기 상황 속에 "우리가 같이 살 길을 모색해 봅시다"라고 말하는 대한민국 대통령 정우성의 대사는 극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