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65990 0242020070261165990 05 0506001 6.1.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46518000 1593646539000

독일 분데스리가 이적 앞둔 황희찬, 리그 12호 어시스트

글자크기
이데일리

황희찬을 비롯한 잘츠부르크 선수들이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우승 세리머니에서 트로피를 앞에 둔 채 기뻐하고 있다. 사진=잘츠부르크 공식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 이적이 유략한 ‘황소’ 황희찬(24·잘츠부르크)이 리그 12호 도움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SK 슈트름 그라츠와 2019~20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31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23분 교체 투입된 뒤 후반 40분 세쿠 코이타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이로써 황희찬은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에 성공했다. 이번 황희찬의 시즌 공격포인트는 11골 12도음으로 늘어났다.

지난 달 29일 TSV 하트베르크와 30라운드 홈경기에서 3-0으로 이기고 리그 우승을 일찌감치 확정한 잘츠부르크는 승점 47을 기록, 2위 라피드 빈(승점 38)과 승점 차를 9점으로 유지했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22분 카림 아데예미의 선제골과 후반 8분 제롬 온구엔의 추가골로 여유있게 경기를 풀어갔다.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황희찬은 2-0으로 앞선 가운데 후반전 그라운드를 밟았다.

잘츠부르크는 후반 28분 도미니크 소보슬라이가 추가골을 터뜨려 3-0으로 달아났지만 후반 34분 한 골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반 40분 황희찬의 어시스트로 다시 한 골을 더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황희찬은 오른쪽 하프라인 부근에서 볼을 잡고 드리블한 뒤 최전방으로 패스를 찔러줬다. 이를 코이타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잘츠부르크는 후반 42분 추격골을 내줬지만 1분 뒤 코너킥 상황에서 이날 5번째 골을 성공시켜 5-2 승리를 이끌었다.

잘츠부르크는 경기가 끝난 뒤 정규리그 우승 시상식을 열었다. 잘츠부르크는 2013~14시즌부터 무려 7시즌 연속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정상을 지키고 있다.

황희찬도 이날 우승 기념메달을 목에 걸고 동료들과 함께 우승 트로피 앞에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이 끝난 뒤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로 이적이 유력한 상황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