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14821 0512020063061114821 03 0310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486000000 1593486016000 더 뉴 싼타페 2006301645 related

날카로워진 눈매로 돌아온 '더 뉴 싼타페'…2년만 신차급 탈바꿈

글자크기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바탕으로 강인한 내·외장 디자인 완성

최고급 '캘리그래피' 트림 운영…디젤 2.2모델 3122만원부터

뉴스1

'더 뉴 싼타페'(현대자동차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현대자동차의 대표 중형 SUV 싼타페가 2년 만에 날카로워진 눈매가 인상적인 '더 뉴 싼타페'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30일 현대차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등을 통해 온라인 런칭 토크쇼 '더 뉴 싼타페 디지털 언박싱'을 열고 더 뉴 싼타페를 정식 출시했다. 판매는 7월1일부터다.

더 뉴 싼타페는 2018년 출시한 4세대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한층 고급스럽고 강인한 디자인, 신규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을 적용해 신차급으로 탈바꿈했다.

현대차는 기존 디자인에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적용해 한층 고급스럽고 강인한 더 뉴 싼타페의 디자인을 완성했다.

먼저 전면부는 날카로운 '독수리의 눈(Eagle's eye)'을 콘셉트로 헤드램프 일체형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수직의 T자형 주간주행등(DRL)을 독창적으로 대비시킨 것이 특징이다.

측면부는 전면부터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이 세련미를 더했다. 후면부는 얇고 길어진 LED 리어 램프, 하단 반사판, 차량 하부를 보호하는 후면 스키드 플레이트의 삼중 가로줄이 안정감을 준다.

뉴스1

'더 뉴 싼타페'(현대자동차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뉴 싼타페의 실내 디자인은 고급스러운 감성에 직관성을 더한 사용자 중심의 구조로 완성됐다.

높아진 센터 콘솔은 크래시 패드부터 센터페시아, 콘솔박스까지 끊김 없이 이어지면서 운전자를 고급스럽게 감싸는 느낌을 준다. 64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는 앰비언트 무드램프도 탑승자의 감성을 만족시킨다.

동급 최고 수준의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계기판)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더 뉴 싼타페에 최적화된 설계로 공간활용성을 강화한 차세대 플랫폼을 신규 적용했다. 기존 싼타페 대비 전장이 15㎜(4770㎜ → 4785㎜), 2열 레그룸(다리 공간)이 34㎜(1026㎜ → 1060㎜) 늘어나 실거주성이 개선됐다. 2열 후방 화물 용량은 기존 싼타페 대비 9ℓ(625ℓ → 634ℓ) 증가해 골프백 4개가 들어가는 등 넉넉한 적재성을 갖췄다.

뉴스1

'더 뉴 싼타페'(현대자동차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뉴 싼타페는 현대차 SUV 최초로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과 우수한 변속 직결감과 응답성을 갖춘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더블 클러치 변속기)'를 탑재했다.

동력 성능은 최고출력 202마력(PS), 최대토크 45.0kgf·m다. 연비는 기존 싼타페 대비 4.4% 개선된 14.2㎞/ℓ(5인승·2WD·18인치 휠 복합연비 기준)를 달성했다.

현대차는 올해 하반기 스마트스트림 G2.5T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를 탑재한 더 뉴 싼타페 가솔린 터보 모델을 추가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다.

더 뉴 싼타페에는 새로운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도 대거 적용됐다.

현대차는 더 뉴 싼타페에 Δ차선 유지보조(LFA) Δ후방주차 충돌방지 보조 Δ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Δ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Δ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Δ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을 탑재했다.

또 새로 추가된 Δ험로 주행 모드는 진흙, 눈, 모래 등 다양한 노면의 주행 환경에서 구동력, 엔진 토크, 제동 등을 제어해 최적화된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Δ운전자 인식형 스마트 주행모드는 운전자가 개인 프로필을 등록하면 운전자의 운전 성향과 주행 도로 상황을 고려하여 에코, 스포츠, 컴포트 모드 등 주행 모드를 자동으로 변경해준다.

이밖에 스마트폰을 블루링크 앱과 연동하면 음성으로 카카오톡 메시지를 읽고 보내주는 Δ카카오톡 메시지 읽기/보내기가 현대차 최초로 적용됐고 Δ현대 카페이 Δ현대 디지털 키 Δ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등도 탑재됐다.

뉴스1

'더 뉴 싼타페' 티저 이미지(현대자동차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는 더 뉴 싼타페를 Δ프리미엄 Δ프레스티지 Δ캘리그래피 등 세 가지 트림으로 구성했다.

기본 트림인 프리미엄 트림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전자식 변속 버튼(SBW), 앞좌석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 등 주요 안전∙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됐다. 프레스티지 트림은 기본으로 탑재된 10.25인치 내비게이션에 더해 모든 안전∙편의사양을 선택할 수 있다.

최상위 캘리그래피 트림은 외장에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20인치 알로이 휠, 바디컬러 클래딩, 내장에 퀼팅 나파가죽 시트 등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고급감을 높였다.

차량 외장 색상은 Δ글레이셔 화이트 Δ타이가 브라운 Δ라군 블루 Δ화이트 크림 Δ마그네틱 포스 Δ팬텀 블랙 Δ라바 오렌지 Δ레인 포레스트(캘리그래피 트림 전용) 등 8종이다. 내장 색상은 Δ블랙 원톤 Δ다크 베이지 Δ브라운 Δ카멜(캘리그래피 트림 전용) Δ라이트 그레이(캘리그래피 트림 전용) 등 5종 조합으로 운영된다.

디젤 2.2 모델의 트림별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 Δ프리미엄 3122만원 Δ프레스티지 3514만원 Δ캘리그래피 3986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싼타페는 한층 높아진 안전성과 편의성으로 가족을 위한 차를 고려하는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량"이라며 "앞으로 더 뉴 싼타페가 중형 SUV 시장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