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14173 0012020063061114173 01 0101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3484860000 1593485050000 민주당 추경 2006301701 related

통합당, “추경 기한이 7월 11일까지면 심사 참여”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이종배 정책위의장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이 다음달 11일까지 시한을 늘린다면 국회 상임위에 복귀해 3차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에 참여하겠다고 30일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3차 추경 처리 시한을 6월 국회 회기 종료 전인 7월 3일로 못박자 심사 기한을 늘려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통합당은 전날 민주당과 원구성 협상이 결렬되자 통합당 몫의 7개 상임위원장을 포기하고 상임위 불참을 선언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중간에 기자들과 만나 “(3차 추경 처리 시한이) 7월 3일이라면 저희들은 참여하기 어렵다”면서 “(추경 처리 시한을 정한 것은) 국회를 통법부로 만들고 (청와대) 출장소로 만들어 들러리 세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국회가 임시회를 열 계획이기 때문에 7월 11일까지 시한을 준다면 추경을 심의해서 정말 추경 목적에 맞는 예산을 함께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6월 임시국회가 끝나는대로 7월 임시국회를 소집하겠다”고 했다.

통합당은 그러면서 3차 추경 예산안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 의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추경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코로나와 관련없는 6조5000억원의 세수경정은 인정할 수 없다”면서 일부 사업액의 삭감을 주장했다. 특히 행정안전부의 공공데이터 청년인턴십 사업 등을 비롯해 아르바이트 관련 26개 사업 6025억원, 과기부의 전국민디지털 역량 강화교육 600억원, 디지털 뉴딜 사업 중 3500억원, 그린 뉴딜 사업 중 3000억원 등을 전액 삭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통합당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전날 통합당 의원 103명을 상임위에 강제 배정한 상황에 반발, 권한 쟁의심판 청구를 내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임지선·박순봉 기자 vis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