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09019 0182020063061109019 01 0104001 6.1.11-RELEASE 18 매일경제 47240556 false false true false 1593479265000 1594085891000 조기숙 文 비판 교육 포기 부동산 중간 2006301501 related

조기숙 "文 부동산 비판글 삭제? 혼자 보기로 돌려놔"

글자크기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비난을 받아 게시물을 삭제한 가운데 29일 "삭제가 아닌 혼자 보기로 돌려놓은 것"이라고 했다.

조 교수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문 대통령 지지자를 자처하며 갑질에 막말하는 분들을 가끔 보지만, 그들이 진정한 지지자인지는 모르겠으나 막말하면 차단하면 되고 비합리적인 비난은 신경 쓰지 않는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비판 좀 하면 어떻냐. 사람들의 생각은 다 다를 수 있고 제 글의 내용을 비판할 수도, 형식을 비판할 수도 있다고 본다"며 "저는 비판을 하면서 남으로부터는 비판을 받지 않겠다는 건 매우 오만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글을 혼자 보기로 돌려놓은 이유는 제가 대통령께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충분히 전해졌으니, 정부의 대응을 지켜볼 때라는 생각이 들었고, 부동산 정책의 문제를 정치적으로 키워가려는 언론에 판 깔아주지 않으려는 의도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제가 학회 창립 회의가 이번 주 목요일이라 논문 마무리하느라 바빴고, 회의 준비로 하루종일 직원들과 업무 협의하는데 페북을 열어두면 일일이 댓글 읽고 응답할 시간이 없어서 그랬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조 교수는 "노무현 대통령이 정책적으로 성공한 이유는 역설적으로 정치적으로 어려웠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며 "정치적으로 성공하면 대통령 임기 동안 인기를 누리며 높은 지지를 받는다. 하지만 그럴수록 정책적으로 실수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책적 평가는 주로 임기 후에 내려진다"며 "지지도가 높으면 정책적 실수에 대해 관대하게 되고 참모들도 해이해져서 다 잘하고 있는 걸로 착각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문재인 정부의 위기대응과 남북관계에 있어서 저는 성공적이라고 본다"며 "하지만 애정이 있기에 교육은 포기했어도 부동산만큼은 중간이라도 가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삶과 재산에 밀접한 정책이기 때문"이라며 "지지도가 좀 떨어지더라도 정책적으로 성공해 역사적으로 성공한 대통령으로 평가받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기숙 교수는 지난 28일 자신의 SNS에 "문재인 대통령의 부동산 인식이 정확한지 점검이 필요하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바 있다.

[최현주 기자 hyunjoo226@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