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04113 0432020063061104113 01 0101001 6.1.11-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3469915000 1593472848000 與 32년만 상임위원장 독식 野 일당독재 2006301201 related

민주당, 결국 상임위원장 독식…통합당은 국회 보이콧

글자크기
<앵커>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이 최종 결렬돼 민주당이 결국 상임위원장 자리를 모두 가져갔습니다. 87년 민주화 이후 32년 만의 일로 왜 이렇게까지 하는 것인지 시민들은 참 이해하기가 어렵습니다. 통합당은 국회 보이콧을 선언했고 무한 책임의 길로 접어든 민주당은 추경안 심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박하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야는 법제사법위원장 문제를 풀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2022년 대선에서 승리하는 당이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맡자고, 통합당은 전·후반기 법사위원장을 교대로 하자고 맞서면서 협상을 최종 결렬됐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일하는 국회'를 좌초시키고 민생의 어려움을 초래한 모든 책임은 미래통합당에 있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민주당 일당 독재, 의회 독재가 오늘 비로소 시작된, 그 문이 열린 참으로 슬픈 날입니다.]

통합당 없이 본회의가 열렸고, 여야 협의가 필요한 정보위원장을 빼고 미선출 상임위원장 11개 자리는 모두 민주당 의원들이 차지했습니다.

원내 1당이 상임위원장을 독식한 것은 지난 12대 국회 이후 32년 만입니다.

민주당은 이번 주 안에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겠다며 본회의 직후 16개 상임위원회를 동시에 열고 추경안 심사에 들어갔습니다.

법사위에서 추미애 장관은 조국 전 장관 수사에 대한 질문에 무리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어떤 과잉수사라든지 수사 관행이 반복적인 수사, 무리한 수사 이런 것이 있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는 것이고요.]

통합당은 상임위원직 사임계를 내며 민주당 주도 국회 일정을 당분간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달 15일 출범이 예정돼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즉 공수처 출범을 놓고도 전운이 감돌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거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데, 민주당에서는 통합당 반대를 뚫고 공수처를 출범시키기 위해 관련 법을 바꿀 수도 있다며 통합당 압박했습니다.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