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9515 0782020060760609515 03 0301001 6.1.1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510933000 1591511047000 related

[종합] 코로나19 신규확진 이틀째 50명대…수도권 감염 안 꺾인다

글자크기

신규 확진 57명 중 53명 수도권…용인 은혜숲교회 확진자 7명 추가

이투데이

인천서 하루 사이에 신생 개척교회 간 접촉으로 인한 집단 감염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한 가운데 1일 오전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교회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속되면서 일일 신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이틀 연속 50명 대를 이어갔다.

경기 부천 쿠팡물류센터와 수도권 교회 소모임 발(發) 집단감염이 지속하는 가운데 새로운 집단발병지인 서울 관악구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수도권 감염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7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 환자는 1만1776명으로 전날보다 57명 증가했다. 6일(51명)에 이어 이틀 연속 50명 대 증가다.

신규 확진자 57명 중 해외유입은 4명, 지역발생은 53명이다. 지역발생은 서울(27명), 인천(6명), 경기(19명) 등 수도권에 집중됐다. 기타 지역은 대구에서 1명이 추가됐다.

수도권 집단감염 주요인인 경기 부천시 쿠팡물류센터 발(發) 누적 확진자는 이날 정오(12시) 기준 전일대비 3명 늘어난 133명으로 확인됐다. 물류센터 근무자 79명, 접촉자 54명이다. 지역으로는 경기 63명, 인천 49명, 서울 21명이다.

또 다른 감염 요인인 수도권 개척교회 발 누적 확진자는 전일대비 2명 늘어난 82명으로 집계됐다. 교회 관련자가 31명, 접촉자가 51명이며 지역으로는 인천 44명, 서울 23명, 경기 15명이다.

새로운 집단발병지가 된 서울 관악구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는 전일대비 3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45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27명, 경기 7명, 인천 8명, 충남 2명, 강원 1명이다.

2일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경기 용인 기흥구 소재 은혜숲교회 목사를 접촉한 자에 대해 전수조사를 결과 7명(목사 가족 1명, 지인 6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으로는 서울 4명, 경기 2명, 인천 1명이다.

방역당국은 이 교회 관련 확진자의 감염경로 등에 대해서는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투데이/세종=서병곤 기자(sbg1219@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