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8950 0092020060760608950 01 01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508662000 1591508673000 related

통합당 "北 안색 살피는 정부, 어느 나라 정부인가"

글자크기

"김여정에 맞받아쳤다는 얘기 들어본 적 없어"

"악수하던 손 언제든 가격의 도구 될 수 있어"

"정부는 선명하고 당당한 대북정책을 밝혀라"

"저자세론 평화도, 비핵화도 앞당길 수 없어"

뉴시스

[성남=뉴시스] 고승민 기자 =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 2020.05.13.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미래통합당은 7일 탈북민단체 대북전단 살포에 따른 북한의 반발과 우리 정부의 대응에 대해 "북한의 안색을 살피느라 분주했던 우리 정부는 대체 어느 나라 정부인가"라고 비판했다.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김여정이 '법이 있으라' 명하니 정부여당은 4시간여만에 정부 법안 의지를 상납하는 성실함으로 화답했다. 법안 취지마저 가을 뻐꾸기라 수모를 당했지만 맞받아쳤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압박이 통하니 북한은 쾌재를 불렀을 것"이라며 "이참에 그간 국민 세금 100억원이 투입되고 올해도 64억원 예산이 책정된 대북 짝사랑의 상징,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를 요구하며 협박수단으로 전락시키고 있다"며 "악수하던 손바닥은 언제든 가격(加擊)의 도구로 쓰일 수 있다. 벼랑 끝 전술로 한반도 안보를 위협하던 수십년 전 북한은 변한 게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남북평화를 반대할 사람은 없다"면서도 "그러나 분명한 건 평화는 굴종으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 자존심을 상하게 하는 일관된 저자세로는 평화도, 비핵화도 앞당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명하고 당당한 대북정책을 밝혀라"라며 "코로나로 충분히 힘든 국민에게 안보 위기는 상상하고픈 주제가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통일전선부 대변인은 지난 5일 담화를 내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대북전단 살포 관련 경고를 대하는 "남쪽 동네의 태도가 참으로 기괴하다"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