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8862 0092020060760608862 02 0202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508308000 1591508328000 related

숨진 위안부 쉼터 소장…생전 "윤미향, 우리에게 큰 힘"

글자크기

지난 3월 SNS 계정에 윤미향 관련 게시물

"윤미향, 남에게 베푸는 것 좋아해" 회상

"우리에게 큰 힘"…비례대표 관련 응원도

뉴시스

[파주=뉴시스]최진석 기자 = 7일 경기 파주에서 숨진 채 발견된 '평화의 우리집' 소장 주거지 모습. 2020.06.07.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서울 마포구 소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이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준 가운데, 고인이 생전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회상하면서 적은 온라인 게시글이 주목받고 있다.

7일 마포 쉼터 소장 A(60)씨의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는 윤 의원과의 만남을 기억하는 내용이 담긴 게시물이 올라와 있다. 해당 게시물은 지난 3월31일자로 작성됐다.

해당 게시물에서 A씨는 "그녀 윤미향을 만난 건 2004년 5월. 쉼터에 기거할 사람이 필요하다고 해 부산에서 서울로 상경했다"면서 과거를 추억했다.

또 "할머니들의 트라우마는 만만치 않아 3개월 사이에 몇 번의 사표를 내고 마지막 그 해 8월이었던가. 그녀의 눈물을 보고 다시는 사표 이야기하지 않을게요"라고 했다고 적었다.

이어 "그리고 지금까지 동지처럼, 친구처럼 함께 웃으며 지내오는 동안 그녀는 어느새 흰 머리가 늘어났다"면서 "우리는 그 동안 그녀에 대해 얼마나 배려하며 살았을까"라고 자문했다.

A씨는 윤 의원에 대해 "그녀는 남에게 베푸는 것을 아주 좋아해 조금이라도 여유가 생기면 기부를 했다"는 등의 회상을 하면서 "너무 많은 일들을 웃으며 했기에 당연한 것인 줄 알았다"고 했다.

아울러 "그것이 얼마나 큰 마음이었는지 이제는 깨닫는다"며 "갑자기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간다는 얘기에 축하하고 힘을 줘야 하는데 괜스레 남겨진 마음이 무겁다"고 썼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지난달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소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마포 쉼터 '평화의 우리집' 모습. 2020.05.21. minki@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그녀는 우리에게 큰 힘이었다. 쉼터에 급한 일이 생기면 새벽에도 전화를 하기에 그녀의 머리맡에는 24시간 전화기가 떨어질 줄을 몰랐다"고도 돌아봤다.

그러면서 "이제는 더 많은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떠나야 하기에 기쁨으로 보내야만 하고, 그러는 내게 김복동 할머니의 영정 사진이 아주 활짝 웃으며 보내주어야지 하신다"고 남겼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35분께 주거지인 경기 파주 소재 한 아파트에서 발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나오지 않았으며, 외부인 출입 흔적도 없었다고 한다.

그는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위안부 운동에 동참해 15년 이상 피해자들과 동고동락해온 인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A씨 사망에 대한 타살 혐의점은 적다고 보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