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8643 0112020060760608643 01 01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12981773 false true true false 1591507369000 1591507450000 related

'위안부 쉼터' 소장 극단적 선택…윤미향 '오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원광 기자]

머니투데이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앞으로 관계자들이 들어가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이곳 소장 A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사진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소장 A씨(60)가 숨진 채로 발견된 가운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열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0시35분쯤 경기 파주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외부인 출입 흔적도 없는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마포 쉼터는 정의연(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의 전신 격인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 운영을 시작한 피해자 지원 공간이다. 현재 명성교회가 건물을 제공해 정의연이 운영 중이다.

윤 의원이 오열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7일 오전 정의연 관계자과 유족 등이 마포 쉼터에 도착했고, 먼저 자리했던 윤 의원이 맞이했다. 검은 복장의 윤 의원은 입으로 손을 가린 채 흐느꼈고, 정의연 관계자 등과 함께 쉼터 안으로 들어갔다.

검찰도 즉각 입장을 내놨다. 서울서부지검은 7일 오전 “평화의 우리집 소장 사망 소식과 관련해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연 고발 등 사건과 관련해 고인을 조사한 사실도 없고 조사를 위한 출석요구를 한 사실도 없다”며 “흔들림 없이 신속한 진상규명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의연의 회계부실 등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는 지난달 21일 평화의 우리집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원광 기자 demi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