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8599 0092020060760608599 05 0506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507274000 1591507294000

2골 넣고 부상 교체된 이청용, 무릎 단순 타박 진단

글자크기

포항 원정에서 멀티골 넣은 뒤 부상으로 교체돼

다행히 오른쪽 무릎 단순 타박 진단

뉴시스

[서울=뉴시스] 지난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과의 원정 경기에서 울산 현대 이청용이 K리그 복귀골을 터트린 뒤 부상으로 교체됐다. (제공=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동해안 더비에서 멀티골로 프로축구 K리그 복귀 골을 신고한 뒤 부상으로 교체됐던 '푸른 용' 이청용(32)이 단순 타박 진단을 받았다.

울산 구단 관계자는 7일 "이청용이 울산대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한 결과 오른 무릎 단순 타박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청용은 지난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치른 포항과의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나와 멀티골을 넣어 울산의 4-0 대승을 견인했다.

국내 무대 복귀 5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이청용은 후반에 포항 최경준과 볼 경합을 하다 오른쪽 무릎을 다쳤고, 후반 14분 이동경과 교체됐다.

다행히 큰 부상은 피했다. 울산 관계자는 "뼈나 인대에는 다행히 이상이 없다"면서 "다만 아직 통증이 있어 다음 경기 출전 여부는 며칠 경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청용의 활약으로 개막 후 5경기 무패행진(3승 2무)을 달린 울산은 승점 11점으로 선두 전북 현대(승점12)와의 경쟁을 이어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울산 현대 이청용이 K리그 복귀 5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제공=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청용도 유럽으로 가기 전인 2009년 7월19일 강원FC전 이후 10년 11개월 만에 K리그에서 골 맛을 봤다.

K리그 멀티골은 2008년 7월19일 전북 현대전 이후 처음이다.

FC서울에서 프로 데뷔한 이청용은 2009년 8월 볼턴 원더러스(잉글랜드)로 이적하며 유럽 무대로 진출했다 지난 3월 울산 유니폼을 입고 K리그로 돌아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