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8406 0292020060760608406 05 0506003 6.1.12-RELEASE 29 OSEN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91506240000 1591506347000

무리뉴, 맨유전 선발 힌트? 英언론 "팀 '케인' 선발-팀 '손흥민' 서브"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선발 출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토트넘은 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4시 15분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를 치른다.

손흥민은 지난 2월 중순 아스톤 빌라와 경기서 멀티골을 터뜨린 후 4개월 만에 실전 경기에 나선다. 오른팔 골절상으로 수술대에 오른 뒤 코로나19 사태로 리그가 중단된 틈을 타 군복무까지 마쳤다.

토트넘 역시 3개월 만에 실전 경기를 치른다. 손흥민을 비롯해 해리 케인, 스티븐 베르바인 등 주축 선수들의 부상 복귀로 후반기 반전을 노릴 수 있게 됐다.

리그 재개가 1주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많은 축구 팬들은 맨유전에 나서는 토트넘의 베스트 라인업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지난 6일 열린 자체 평가전을 통해 맨유와 경기에 나서는 선발 선수를 전망했다.

매체는 연습 경기에서 홈 유니폼을 입은 선수들을 맨유전 선발 출전 선수로 예상했다. 케인을 필두로, 베르바인, 델레 알리, 세르주 오리에, 제드송 페르난데스 등이 하얀색 홈 유니폼을 입었다. 반면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탕귀 은돔벨레 등이 짙은 남색의 어웨이 유니폼을 착용했다.

매체는 “케인과 베르바인은 홈팀으로 경기한 반면 손흥민은 원정팀에 있었다”라며 “에릭 다이어, 모우라, 에릭 라멜라, 은돔벨레 역시 원정에 있었는데, 맨유전에 선발로 나서지 않는다는 것일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