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8331 0522020060760608331 01 0103001 6.1.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1505820000 1591505935000 related

장제원, 또 '김종인 저격'…"감독만 보이고 대선 뛸 선수 안보여"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연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저격하는 모습이다.

장 의원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우리 당에는 감독만 보이고 대선을 뛸 선수는 보이지 않는다"며 "혼자서 북치고 장구칠 것이 아니라 대선후보군들이 함께 뛸 운동장과 마이크를 제공해야 한다"고 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 의원은 "히딩크 감독은 박지성, 설기현을 키워냈고, 홍명보를 재발견 했고, 안정환을 재기시켰다. 히딩크는 자신의 축구를 이들을 통해 펼쳤고, 이기는 한국축구를 만들어 놓고 떠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차기 대선후보까지 출마하는 전당대회를 연다고 한다"며 "유력 대선후보인 이낙연 의원이 민주당 대표로 선출된다면, 이낙연 대 김종인의 모습만 언론을 통해 조명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떠날 사람과 남을 사람이 경쟁하는 구도"라며 "결국 우리가 판만 깔아주는 형국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우리가 하는 모든 혁신 작업의 궁극적인 목표는 차기 대선"이라며 "대선 경쟁력은 후보가 좌우한다. 감독이 아무리 좋아도 골은 선수가 넣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당에는 키워야 할 분들고, 재발견 해야 할 분들고, 재기시켜야 할 분들도 많이 있다"며 "시합에 뛸 선수들을 돋보이게 하는 비대위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연일 김 위원장의 발언에 반기를 들고 있다. 특히 김 위원장의 '탈(脫)보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보수'라는 단어를 쓰지 말자는 김 위원장의 뜻에는 "보수의 핵심 가치는 자유와 공정, 책임이다. 소중한 가치마저 부정하며 보수라는 단어에 화풀이 해서는 안 된다"며 "정당은 지향점이 뚜렷해야 한다"고 반박한 바 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