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8213 0772020060760608213 06 0602001 6.1.12-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91505401000 1591505469000 related

신인선, 아빠 신기남 언급 "정치 후계자 되길 바라셨지만…"

글자크기
신인선, 아빠 신기남 언급
"정치인의 아들로 타인 시선 당연하다 생각하며 자라"
"가수 반대하셨던 아버지, 지금은 응원"


텐아시아

신인선, 아버지 신기남 언급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트로트 가수 신인선이 4선 국회의원을 지낸 아버지 신기남을 언급해 화제다.

신인선은 최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가수가 되기까지의 과정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그는 "정치인의 아들로 타인의 시선이 당연한 거라고 생각하고 자랐다"며 "학교에 들어가니 직접적으로 영향이 오더라. 아버지가 재선에 성공하셨을 때 기자들이 등교하는 내게 몰려들었다. 그 충격이 커서 한 달을 새벽에 등교했다"고 전했다.

신인선은 어린 시절 트로트 가수로 활동했던 큰아버지 신기철을 보고 자랐다면서 자연스럽게 음악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했다. 그러나 아버지의 반대에 부딪혔다고. 그는 "어려서부터 트로트가수인 큰 아버지를 보면서 자랐고 관심이 많았다. '왜 아버지는 내 꿈을 반대하실까' 싶어 엄청 싸웠다"면서 "아버지는 '우리 집안에 나랑 성격이 비슷한 사람은 너밖에 없기 때문에 후계자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하셨다"고 고백했다.

신인선은 "아버지의 기대에 부응해 정치외교학과에 입학했지만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반대를 무릅쓰고 수능이 끝난 뒤 가출을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후 서울예술대학교에 수석입학했지만 그는 '낙하산'이라는 소문에 시달려야 했다고도 했다.

계속해 꿈을 이루기 위해 매진했던 신인선은 결국 아버지의 허락을 받아낼 수 있었다고. 그는 "아버지가 후에 자신의 형님을 생각하며 결국 가수를 허락하셨고, '미스터트롯' 경연 중 트로트 가수였던 큰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아버지가 가수 활동을 응원해주신다. 이제 국회의원 아들이 아니라 아버지께서 가수 신인선의 아빠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