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8192 1082020060760608192 06 0602001 6.1.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502943000 1591505413000 related

"초봉을 한 달에"…'아형' 안현모X신아영X김민아, 프리선언 이유→수입 고백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안현모, 신아영, 김민아가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6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안현모, 신아영, 김민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과거 기자, 아나운서, 기상 캐스터로 활약한 세 사람에게 프리를 선언한 이유를 물었다. 이에 김민아는 "나는 솔직히 잘렸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올해 3월 뉴스 개편을 하면서 기상 캐스터가 하는 날씨 코너가 사라졌다"며 "나는 원래 정규직이 아니었다. 원래 자유로웠고, 더 자유로워졌다"고 설명했다.

SBS 기자 출신인 안현모는 "할만큼 했다 싶어서 나왔다"며 "이제 오래 살고 수명이 길어졌는데 평생 한 가지 일만 하고 죽으면 억울하지 않냐. 다른 세상이 궁금했다"고 퇴사 이유를 전했다.

신아영은 "스포츠 외에 다른 활동도 해보고 싶었고 민아처럼 타의도 있었다"며 "호동이 때문에 프리 선언을 하게 됐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그는 "아나운서를 하고 있을 때 '스타킹'에 나갔다. '뮤지컬킹'이라는 뮤지컬 경연에 참가했다. 초등학교 때 꿈이 뮤지컬 배우였다"며 "결승까지 갔는데 호동이가 아나운서 그만둘 거냐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아영은 "방송이 나가고 선배들이 다 쳐다봤다. 그 방송이 나가고 '쟤는 언젠가 나가겠구나' 했는데 6개월 후에 나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수근이 "사실상 수입이 가장 큰 원인이 아니냐"고 묻자, 신아영은 "사실 스포츠 방송은 수입이 적다. 프리선언하고 나서 수입이 많이 올랐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는 "입사할 때 연봉을 한 달 안에 벌었다. 다시 돌아갈 생각은 없다. 호동이가 은인이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신아영은 방송 중 눈물이 쏙 빠지게 혼난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입사하고 얼마 안 됐을 때다. 야구는 대본 없이 진행을 해야 한다. 보통 '홈런을 때렸습니다', '홈런을 쳐냈습니다', '홈런을 쳤습니다'라고 하는데 혼합이 돼서 '홈런을 때려 쳤습니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이름 있는 배테랑 선수였는데 그 선수의 팀도 틀렸다. 야구를 아는 사람들 입장에서 이게 뭔가 싶었을 거다. 인이어를 차고 있었는데 PD님이 '네가 때려 쳐'라고 소리쳤다. '이 방송을 위해서 많은 분들이 노력하고 있는데 미안하지 않냐'며 엄청 혼났다"고 털어놨다.

안현모는 SBS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당시 페이 대신 '개그콘서트'를 보여달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대뜸 '개그콘서트' 티켓을 구해달라고 했다"며 "PD님이 아주 어렵게 구해주셔서 보러갔다"고 말했다.

김민아는 사주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말을 털어놨다. 게으름을 피워도 굶어 죽지 않는다고. 그는 "내 사주가 무당 사주라고 했다. 이런 쪽에 관심이 있을 수 밖에 없고, 말로 풀지 않으면 뭐가 올 수 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