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8077 0672020060760608077 03 0301001 6.1.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505095000 1591505106000 related

모래해변 유령 ‘달랑게’ 소리 집게 마찰음 국내 최초 확인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조상은 기자(세종)=환경부 국립공원공단은 7일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신안 우이도 해변에서 달랑게의 구애행동과 집단이동 영상을 확보하고, 집게로 만드는 마찰음을 국내 최초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십각목 달랑게과에 속하는 달랑게는 시력이 좋아 위협을 느끼면 굴속으로 빠르게 사라져 ‘유령게’라고 불린다.

모래해변 상부에 서식하지만 최근 연안개발 및 이용으로 개체 수가 점점 줄고 있어 보호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2017년 5월부터 최근까지 달랑게의 생태연구를 진행하면서 먹이활동, 굴 파기, 춤추기, 땅 다지기, 집단이동 등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다.

연구진은 집단 서식지 앞에 카메라를 설치하여 달랑게의 행동들을 지속적으로 관찰한 결과, 달랑게의 춤추기와 땅 다지기는 일종의 과시행동으로 불특정 암컷을 향한 구애행동으로 추정했다.

또한 달랑게의 집단이동은 많은 개체들이 썰물에 조간대 하부까지 이동하고 밀물에 다시 조간대 상부로 이동하는데 먹이경쟁을 위해 조간대 하부까지 이동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달랑게가 집게다리의 마찰판 마찰기를 이용해 마찰음을 만드는 소리를 국내 최초로 확보했다.

달랑게의 소리는 개구리 울음소리와 비슷하다. 교미시기인 5월과 6월에 내는 것으로 보아 불특정 암컷을 향한 구애행동이거나 굴 안팎에 있는 다른 개체에게 과시 또는 경고 행동으로 추정됐다.

이상규 국립공원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이번 연구의 성과는 달랑게의 마찰음 소리와 녹취 방법을 확보했다는 점으로 향후 다른 게류의 마찰음에 대한 생태학적 연구의 초석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