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8075 0142020060760608075 03 0301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505049000 1591505071000 related

메르스 3개월 유행 피해액 11조원...코로나19 “가늠 불가”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메르스로 인한 직간접적 피해 비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2015년 발생한 메르스(중동호흡기 증후군)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 비용이 약 11조원에 육박하고 올해 발생한 코로나19 피해 규모는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메르스는 약 3개월 유행한 반면 코로나19는 장기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7일 질병관리본부가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신종 감염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 비용 추계 및 신종 감염병 대응 사회투자의 영향 연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메르스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 비용은 10조8449억원을 기록했다.

메르스 확진환자 치료비용과 환자 사망에 따른 소득손실 등 질병비용이 약 329억원이었다. 메르스 환자 발생으로 폐쇄된 의료기관 및 약국, 상점에 지급한 손실보상금은 1781억원으로 조사됐다. 메르스로 인해 전국 17개 시도가 지급한 긴급생계비와 메르스 사망자 유족에게 지급한 장례비용은 각각 142억원과 4억5000만원이다.

메르스로 인한 전체 산업의 생산유발 감소액은 메르스가 발생한 2015년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6조2220원에 달했다. 주요 서비스업 감소액은 3조7690억원으로 전체 60.6%를 차지했다. △음식점 및 숙박서비스업이 1조6030억원(25.8%) △문화 및 기타 서비스업 7760억원(12.5%) △운송서비스업 7520억원(12.1%) △도소매서비스업 6380억원(10.3%) 순이다.

메르스로 인한 부가가치유발 감소액은 같은 기간 동안 전체 산업에서 4조3972억원이 발생했다. 세부 산업별로는 △음식점 및 숙박서비스업 6,583억원(15.0%) △도소매서비스업 5,850억원(13.3%) △문화 및 기타 서비스업 4,219억원(9.6%) △운송서비스업 3,717억원(8.5%)으로 주요 서비스업 부가가치유발 감소액이 2조370억원으로 전체 46.3%였다.

메르스로 인해 고용도 불안정했다. 2015년 6월 한 달 동안 국내 전체 산업에서 4만7053개 일자리가 창출되지 못했다. 2015년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 동안 7만3586개 일자리가 발생하지 않았다.

보고서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메르스가 경제에 미친 영향은 3개월 정도의 비교적 단기 충격이었다면 ‘코로나19’가 미치는 사회경제적 폐해는 현재로서는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메르스는 총 186명 확진자가 발생했다. 그로 인한 격리자는 1만6693명이었다. 확진자 186명 중 38명이 사망했다. 반면 7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1776명이다. 격리자는 32만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는 273명이다.

보고서는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투자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경숙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신종 감염병이 사회경제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막대한지 경험했다”며 “감염병 예방 및 대응 체계를 면밀하게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성동구청 직원이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동구청에 설치된 일자리 게시판에 부착된 구인 공고물을 조정하고 있다. 추경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통계청의 2000년부터 2020년까지 4월 고용동향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1∼4월 실직자 수는 207만6천명으로 실직 시기를 조사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경기 부진으로 고용 사정이 어려운 점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해석된다. 2020.05.17. mspark@newsis.com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