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6646 1092020060760606646 03 0301001 6.1.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97967000 1591499107000 related

코로나19가 냉면·자장면값 끌어내렸다…외식품목 8개중 4개 하락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일부 외식 메뉴가 코로나19 여파로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손님이 끊긴 식당들이 자발적으로 가격을 낮춘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입니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보면 올해 4월 서울 지역의 대표 외식품목 8개 중 4개가 코로나19가 본격화하기 전인 1월과 비교해 가격이 내렸습니다.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냉면과 비빔밥, 자장면, 삼겹살로, 가장 하락 폭이 큰 것은 냉면이었습니다. 서울 지역의 4월 냉면 가격은 8천885원으로, 1월 9천 원 대비 115원(1.3%) 떨어졌습니다. 서울 냉면 가격이 내려간 것은 2017년 3월 이후 처음입니다.

올해 1월 8천769원이었던 비빔밥 가격도 3개월 새 77원(0.9%)이 내려 4월엔 8천692원이었습니다. 대표 서민 음식인 자장면 값은 같은 기간 5천154원에서 5천115원으로 0.8% 하락했고 삼겹살 200g 가격도 1만 6천701원에서 1만 6천615원으로 0.5% 내렸습니다.

다만 김밥과 칼국수는 각각 1.6%, 2.7% 올랐고, 삼계탕과 김치찌개 백반 가격은 같았습니다.

업계는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식당들이 손님을 끌기 위해 가격을 내린 것이 외식비 물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해석하면서도 재난지원금이 지급된 5월 이후 소비 심리가 살아나 외식비 물가는 다시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김수영 기자 (swimmi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