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5762 1212020060760605762 04 0401001 6.1.11-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true false 1591494907000 1591496911000

'방위비 불만' 트럼프, 독일서 미군 9천명 감축 명령…韓 등 '우방국 우려'

글자크기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독일에 주둔한 미군 수천 명을 감축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독일과의 관계 악화와 방위비 분담에 대한 불만 등이 이유라는 분석인데,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맹국에도 불똥이 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송무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에 주둔한 미군 규모를 9500명 가까이 감축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독일 주둔 미군 규모는 3만 4500명에서 2만 5000명으로 줄어들 전망입니다.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과 독일 간 긴장이 고조된 점, 군사비 지출을 두고 양국이 마찰을 빚은 점을 미군 철수 이유로 꼽았습니다.

독일이 최근 러시아 가스관을 독일로 연결시키는 건설 작업을 강행한 것과 그동안 독일이 방위비를 충분히 지출하지 않았다는 데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불만이 터져 나온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백악관 존 울리엇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현 시점에 어떤 발표는 없지만 대통령은 최고사령관으로서 미군과 해외 주둔을 위해 최상의 태세를 계속 재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은 이번 조치로 미국과 방위비 분담금을 놓고 갈등 중인 다른 동맹국들과의 관계가 약화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최근 미국으로부터 지속적으로 방위비 압박을 받고 있는 한국도 이번 조치로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TV조선 송무빈입니다.

송무빈 기자(moving@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