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341 0032020060760603341 07 071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77204000 1591477236000

"올해 휴가는 해외여행 대신 캠핑으로"…캠핑용품 판매 '껑충'

글자크기
연합뉴스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들이 캠핑용품을 선보이고 있다.
[홈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인과 접촉을 줄이면서 야외활동을 할 수 있는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에서는 올해 3∼5월 캠핑용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증가했다.

바비큐(BBQ) 그릴 매출은 109%, 캠핑 조리기구는 106% 늘었고 캠핑 테이블·의자류 매출도 96% 증가했다.

이달 들어서는 1∼5일 그늘막과 폴딩 캐비넷, 미니 캠핑 테이블 등 주요 캠핑 관련 상품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최대 169%까지 늘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중국 공장 가동 중단으로 줄었던 수입 물량이 최근 풀리면서 품귀 현상이 있었던 상품을 확보하려는 고객들이 몰린 것 같다"고 해석하면서 "올여름 휴가를 해외여행 대신 캠핑으로 갈음하려는 고객들의 준비도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는 17일까지 전국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캠핑용품 기획전을 연다.

프리미엄 자체브랜드(PB) '시그니처' 캠핑용품 20종을 20% 할인 판매하고 코베아 브랜드의 캠핑용품도 최대 20% 할인한다.

곽동명 홈플러스 레저상품팀 바이어는 "급증한 수요에 발맞춰 관련 용품을 저렴하게 제공하고 중소기업의 매출 회복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지속해서 행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도 5월 한 달간 아웃도어 매출이 지난해 5월보다 5% 늘어남에 따라 모든 점포에서 11일까지 캠핑과 어울리는 다양한 제품을 소개한다.

강남점은 캠핑 전문 편집매장 '홀라인'에서 원터치 그늘막, 야전침대, 캠핑용 화로대, 쿨러박스 등을, 경기점에서는 나들이 용품을 판매한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