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1795 0362020060660601795 01 01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36460000 1591436630000 related

이수진 “현충일 맞아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들 정리해야”

글자크기
현충원 친일파 파묘 거듭 주장
한국일보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판사 출신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나라를 지켜낸 선열들의 뜻을 받들길 위해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들을 정리해야 한다”며 친일파 파묘(무덤을 파냄)를 거듭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충일을 맞아 일제에 부역하기를 거부하고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목숨을 바친 독립운동가들의 정신을 기억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어 “애국현장에서 나라를 지켜낸 선열들의 뜻을 받드는 길은 ‘더 나은 대한민국’을 다음 세대에 물려주는 것”이라며 “그 출발에 역사 바로 세우기가 있고,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들을 정리하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항일운동가의 지척에 놓인 친일파의 묘역을 보며 어떻게 우리 아이들에게 호국과 보훈을 얘기할 수 있겠느냐”며 “국립묘지법과 상훈법을 꼭 개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앞서 지난달 24일 열린 ‘2020 친일과 항일의 현장, 현충원 역사 바로 세우기’ 행사에 참석해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 친일파 파묘는 마땅한 일”이라며 파묘를 위한 입법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