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1698 0362020060660601698 06 0602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34900000 1591435097000 related

‘비긴어게인 코리아’ 크러쉬, ‘드라이브 인 버스킹’에 감동 “경적 박수는 처음”

글자크기
한국일보

‘비긴어게인 코리아’ 크러쉬가 새로운 방식의 버스킹에 감동한다.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 관객들을 열광하게 한 새로운 방식의 버스킹을 선보인다.

오는 6일 오후 첫 방송 되는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드라이브 인 버스킹’ 현장이 공개된다.

‘드라이브 인 버스킹’은 ‘코로나19’의 여파로 평소 같이 공연이 이루어지지 못하는 상황에서, 안전한 공연 문화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비긴어게인 코리아’가 준비한 ‘거리두기 버스킹’의 일환으로 자동차 극장처럼 차 안에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버스킹 장소에 도착한 멤버들 역시 처음 보는 버스킹 장소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수현은 “드라이브 인 버스킹은 들어본 적 없다. 지금이 아니면 평생 못 할 버스킹”이라며 감탄했고, 정승환은 “믿기지 않는다”라며 신기해했다.

먼저 헨리는 다양한 악기들을 활용한 ‘Youngblood’의 무대로 화려하게 오프닝을 열었다. 오프닝 무대에서 헨리는 지금까지 선보인 적 없던 ‘일렉 기타’ 연주 뿐만 아니라 ‘ 비긴어게인 코리아’의 첫 버스킹에 맞춰 야심차게 준비한 ‘북’ 연주까지 보여주며 음악 천재의 진가를 보여줬다.

관객들은 차창 밖으로 마주 본 헨리의 연주에 감탄을 연발하며, 떨어져있는 거리만큼 가수들에게 잘 들리지 않을 환호소리 대신 자동차의 경적을 울리며 감동을 생생하게 표현했다.

수현과 헨리, 크러쉬, 정승환은 ‘All For You'를 선곡했다. 이날 버스킹에서는 수현을 두고 세 오빠가 경쟁을 펼치는 귀여운 장면도 확인할 수 있다. 이들의 즉흥 듀엣과 함께 눈을 뗄 수 없는 반전 엔딩까지 선보여 버스킹의 묘미를 더했다는 후문이다.

이소라와 크러쉬는 레전드 듀엣의 탄생을 예고했다. 두 사람은 이소라와 김현철의 ‘그대안의 블루’를 선곡해 관객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에 관객들 모두 숨을 죽이고 노래에 집중했다.

역대급 무대로 서울의 밤을 황홀하게 수놓았던 ‘드라이브 인 버스킹’ 현장은 6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