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0444 0042020060660600444 04 04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426608000 1591427048000

미 워싱턴DC 집결 군 병력 해산 시작...긴장 완화

글자크기

산발적 시위 이어졌지만 충돌 없이 평화적 진행

가장 격렬했던 미니애폴리스도 진정 국면

워싱턴DC 인근 집결 군 병력 해산 시작

[앵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흘 넘게 이어졌지만 큰 충돌 없이 평화 시위로 진행됐습니다.

수도 워싱턴DC에 주둔했던 군 병력은 철수하기 시작했고, 일부 지역의 야간 통행금지령도 해제되는 등 시위 사태가 진정세로 접어드는 분위기입니다.

국제부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이교준 기자!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미국 전역의 시위가 11일째를 맞고 있는데 다소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고요?

[기자]
워싱턴DC와 뉴욕 등 대도시에서는 산발적인 시위가 이어졌지만 큰 충돌 없이 평온하게 진행됐습니다.

시위가 가장 격렬했던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도 주 방위군 투입과 통금 조치 이후 급속히 진정되는 분위기입니다.

격렬한 시위가 잦아들면서 수도 워싱턴DC 인근에 집결해 있던 군 병력도 해산하기 시작했습니다.

라이언 매카시 미 육군장관은 워싱턴DC 인근에 배치된 병력을 원대 복귀시키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DC에 머물고 있는 주 방위군에는 화기를 쓰지 말라는 지시도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워싱턴DC 등에 이어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와 세인트폴은 일주일 만에 야간 통행금지령을 풀었습니다.

[앵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숨진 사건이 발생한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가 경찰관들의 '목 누르기' 체포를 금지하기로 했다고요?

[기자]
미니애폴리스시 협상단이 미네소타 주 정부와 '목 누르기 체포 금지'에 합의했습니다.

또 경찰관들이 다른 동료 경찰관이 목 누르기 같은 승인되지 않은 무력 사용을 목격하면 현장에서 즉각 무전이나 전화로 지휘관이나 상급자에게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현장에서 반드시 구두, 또는 물리적으로 개입해 제지하도록 의무화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도 경찰의 목 누르기 기술 훈련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플로이드 사건'을 계기로 경찰의 '목 누르기'를 금지하거나 엄격하게 제한하는 지역이 앞으로 더 늘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과잉 진압한 경찰관에 대해 징계 처분도 잇따르고 있다면서요?

[기자]
필라델피아시는 시위대를 폭행한 경찰 순찰대장을 시위 현장 대응 임무에서 배제했습니다.

지난달 31일 인디애나주에서 여성 시위대를 곤봉으로 때린 경찰 4명에 대해 전보 발령이 났습니다.

지난 4일 뉴욕주 버펄로 시위 현장에서 70대 노인을 밀쳐 다치게 한 경찰 2명은 무급 정직 징계를 받았고, 마이애미 경찰관 1명은 정직 처분과 함께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지방 행정당국의 잇따른 징계 조치에 집단 반발 움직임도 일고 있습니다.

뉴욕주 버펄로 시위진압 경찰팀 소속 50여 명은 동료 2명이 징계를 받자 항의의 표시로 집단사임계를 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경찰 노조도 최근 경찰 예산 삭감 조치에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