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9868 0032020060660599868 04 04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23327000 1591423333000

트럼프 글 놔뒀다 혼쭐난 저커버그 "게시물 정책 재검토"

글자크기

"무력행사 위협·선거방해 게시물 정책 다시 검토하겠다"

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페이스북이 무력행사 위협이나 유권자의 투표를 방해하려는 내용을 담은 게시물에 대한 규정을 개선한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 외신은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는 5일(현지시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저커버그는 "사용자들의 표현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는 대원칙 아래서도 인종적 정의와 유권자 참여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은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도 시작된다'는 글에 대해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

특히 경쟁사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 글에 경고 표시를 달았기 때문에 페이스북에 대한 비판이 고조됐다.

무력행사 위협과 관련한 규정을 개선하겠다는 발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물을 둘러싼 사내외 비판을 감안한 조치로 풀이된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도 트위터처럼 문제가 되는 게시물에는 경고 표시를 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커버그는 "흑인의 목숨은 소중하다"며 흑인 사회를 향해 손을 내밀기도 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백인우월주의 단체와 연관된 계정 약 200개를 삭제했다.

삭제된 계정들은 페이스북과 자회사인 인스타그램에서 이미 혐오단체로 규정돼 활동이 금지된 2개 백인우월주의 단체와 연관된 계정들로 최근 회원과 지지자들에게 인종차별 반대 시위 시위대에 폭력을 행사하려고 부추긴 혐의를 받는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