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9732 0582020060660599732 06 0601001 6.1.11-RELEASE 58 스포츠월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91422479000 1591422495000 related

‘하트시그널3’ 김강열, 여성 폭행 논란… 사과에도 싸늘한 여론 [이슈]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사과에도 비난이 거세다. ‘폭행 논란’에 휩싸인 김강열이 공식적으로 사과 의사를 밝혔지만, 다수 네티즌들은 ‘하트시그널3’의 하차를 여전히 요구했다.

김강열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일 먼저 피해자분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당시 저의 일행들과 상대방 일행분들이 술자리에서 시비가 붙은 상태였고 말리는 과정에서 있었던 일”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저의 일행들, 상대방 일행분들 모두 여자분들이었고 서로 물리적인 충돌이 있었다”며 “당시 여자 친구를 보호하려던 마음이 지나쳤고, 그들을 갈라놓으려고 하는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잘못을 하게 되었다”고 회상했다.

“그 당시에 저는 후회를 하고 사과의 말씀도 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을 드렸지만 원하지 않으셨고, 법적 처벌을 원하셨다”고 전한 김강열은 “쌍방의 문제였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저는 당시 깊은 후회를 느끼고 피해자분께 또 다른 불편을 드리지 않도록 사건을 마무리 짓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다”고 벌금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강열의 사과문을 본 피해자 A씨는 “사과문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한 매체를 통해 전했다. A씨는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주고 다시 클럽에 가서 친구들과 웃으며 놀았고 SNS에 올렸다. 경찰 지구대에서는 실수를 뉘우쳤다고 했지만 모든 사과와 행동이 거짓이란 걸 알게돼 합의를 하지 않았다”고 한국일보를 통해 전했다.

이 매체에서 A씨는 ‘쌍방의 문제였다는 의견이 있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A씨는 “좁은 통로에서 내 팔꿈치에 머리를 부딪힌 김씨 일행 중 한 여성에게 연신 사과를 했다. 그분이 괜찮다고 했는데도 김씨 일행이 나를 밀치며 욕설을 퍼붓기 시작했다”고 했다. 이어 “나와 친구가 계속 대화를 시도했지만 돌아온 건 ‘신고해도 상관없다’ ‘우리가 뭐 하는 애들인 줄 아냐’ 같은 협박과 조롱이었다”며 “정말로 쌍방의 문제였다면 약식명령을 받지 않고 정식재판을 신청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평범하게 회사에 다니고 친구들과 주점에 갔다가 피해를 당했는데 이상한 억측이 제기돼 황당하다”면서 “지금도 김씨 일행에게 신상이 알려질까 봐 두렵고 그때처럼 누군가 위에서 내려다 보면 공포감에 휩싸인다”고 전했다.

김강열의 사과에도 논쟁이 계속되는 가운데 시청자들의 분노는 더욱 커졌다. 다수 시청자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여성 폭행 사건에 휘말린 김강열의 출연을 금지시켜달라고 요구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김강열 인스타그램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