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9648 0532020060660599648 04 0401001 6.1.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21785000 1591421914000

시진핑 다시 전화외교 시작…日 아베와는 왜 통화 안하나

글자크기

최근 독일 총리,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

트럼프의 중국 고립화에 맞서 유럽과 협력강화 의도

문 대통령과는 올 들어 2차례, 트럼트와도 통화

아베 총리와의 한번도 통화 안해 배경에 관심

베이징=CBS노컷뉴스 안성용 특파원

노컷뉴스

시진핑과 의장대 사열하는 마크롱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독일 프랑스 등 유럽의 강대국들과 잇따라 전화통화를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7에 한국, 호주, 인도, 러시아 등을 초청하는 등 중국을 고립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G7의 주요 멤버인 프랑스 독일과의 유대 강화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시진핑 주석은 5일 저녁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전염병에 맞서 두 나라가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과 전염병 유행 이후 세계 경제회복을 위해 중국과 프랑스가 전통적인 분야는 물론 새로운 분야에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틀 전인 3일에는 앙켈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 통화에서 "중국은 독일과의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 원한다"면서 "이런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양국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발발 초기 각국 정상들과 전화통화를 통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겠다며 해당국에 감사의 뜻을 전한바 있다.

시 주석은 지난 2월 20일에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전화를 걸어 한국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한.중 양국 국민들의 우호 감정이 더 깊어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시 주석은 지난달 13일에도 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금년 중 방한하겠다는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은 코로나19 책임론 등으로 미국과 갈등의 골이 깊게 파이기 전이던 3월 37일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도 전화 통화를 했다.

시 주석은 그러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단 한차례도 전화 통화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일본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발하자 우리나라처럼 마스크 등 의료물자를 지원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올 7월 예정이던 도쿄올림핌이 연기되고 상반기에 추진하기로 했던 시 주석의 방일도 연기되면서 차츰 거리가 벌어지고 있다.

특히 일본이 코로나 19가 중국에서 기원했다는 미국 시각에 동의하자 중국 외교부가 발끈하고,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에 일본 정부가 우려를 표명하면서 시 주석의 연내 일본 방문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