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9268 1112020060660599268 04 0402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19960000 1591419967000

인도, 코로나19 확진자 급격히 증가...이탈리아 넘어섰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인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심상치 않다. 하루 1만명 가까이 늘면서 어느새 세계에서 6번째로 확진자 수가 많은 국가가 됐다.

6일 인도 언론 등에 따르면 인도의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9,887명을 기록했다. 일일 최다 기록이다. 누적 확진자 수도 23만 6,657명까지 늘었다. 이로써 인도는 이탈리아보다 확진자 수가 늘어 세계 6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나라가 됐다.

인도는 최근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최근 9일 가운데 8일이나 확진자 수가 기존 기록을 넘어설 정도로 확산세가 뚜렷하다. 이런 추세대로라면 인도는 조만간 누적 확진자 수가 세계 4위 스페인(28만 8,058명)과 5위 영국(28만 3,311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사망자 수도 전날 294명 늘어 6,642명을 기록했다. 발병 이후 최다 기록이다.

인도의 코로나19 검사 수는 현재 452만 4,317건으로 세계에서 4번째로 많다. 하지만 인구수 대비 검사 비율은 여전히 낮다. 인구 100만 명당 검사 수는 3,281건에 불과하다.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뚜렷하지만 정작 인도 정부는 최근 유럽과 마찬가지로 각종 봉쇄 조치를 해제하고 있다. 집중 감염지역을 제외하면 대다수 지역은 강력한 통제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주요 도시의 쇼핑몰·식당 등도 영업을 재개했고, 출퇴근도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인도의 열악한 의료환경 등을 고려하면 코로나19 확산이 현재보다 더 심각해질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