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9122 0372020060660599122 06 0602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19198000 1591419202000 related

[투데이TV]'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X김고은, 눈물의 어깨베개 "마지막일까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와 김고은이 슬픈 감성이 제대로 터진 ‘애잔 어깨 베개 투샷’으로 평행세계 연인의 안타까움을 선보인다.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연출 백상훈, 정지현/제작 화앤담픽쳐스)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평행세계 판타지 로맨스다. 새로운 세계관은 물론 애절한 대사로 안방극장의 감성을 극대화시키고 있다.

특히 지난 14회에서 이곤(이민호)은 이림(이정진)과 같은 시간에 차원의 문으로 들어가면서 만파식적이 합을 이루며 역모의 밤으로 이동하게 됐다. 그 후 1994년도부터 과거의 시간을 달려 정태을(김고은)과 만남을 이어가며 아련한 기억들을 업데이트시켰다. 다른 시간 속에서 서로를 그리워하며 2019년까지 달려온 이곤은 정태을과 광화문에서 운명적인 첫 만남을 다시 가졌던 터. 그때 루나(김고은)에게 습격당하며 2019년 광화문 첫 만남 기억이 업데이트된 2020년 정태을은 “안아줘 정태을. 그 사람 좀 안아줘”라며 혼잣말을 했고, 이어 정태을이 뛰어가 이곤을 와락 포옹하는 ‘디졸브 첫 만남 엔딩’으로 설레고도 시린 감성을 폭발시켰다.

이와 관련 15회에서는 이민호와 김고은이 서로를 애달프게 바라보며 간절한 약속을 건네는 ‘눈물의 어깨 베개’ 장면이 펼쳐진다. 극중 이곤과 환자복을 입은 정태을이 두 손을 꽉 잡은 채 절절함을 내비치는 장면. 이곤은 여전히 정태을이 선물한 검은 옷을 입고 무거운 시선으로 정태을을 쳐다보고, 정태을은 눈물이 글썽거리는 눈으로 슬픔 어린 투정을 드러낸다. 과연 꿋꿋하던 이을 커플이 애처롭게 무너진 이유는 무엇일지, 두 사람은 온 우주를 넘어 서로에게 향하는 마음을 아름답게 마무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민호와 김고은의 ‘꼭 잡은 두 손 간절한 약속’ 장면은 지난 5월 중순 경기도 가평군에서 촬영됐다. 이민호와 김고은은 침착한 분위기로 현장에 등장한 후, 리허설이 진행되기 전까지 대본을 뚫어지게 응시하며 감정 몰입에 박차를 가했던 상태. 대사를 맞춰보기 시작하면서부터 두 사람은 눈가가 촉촉이 젖었고, 리허설을 하는 동안 울컥하는 감정이 치솟으면서 잠시 휴식을 취하기도 했다. 겨우 감정을 추스르고 촬영에 돌입한 두 사람은 점점 고조되는 운명적인 ‘평행세계 연인’의 슬픔과 안타까움을 고스란히 표현, 스태프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측은 “이민호와 김고은은 평행세계의 균형을 잡아야 하는 숙명으로 인해 끊임없이 흔들리고 아파하는 이을 커플의 감정을 완벽하게 소화했다”라는 말과 함께 “이을 커플의 가슴 시린 애절함이 제대로 터지게 될, 15회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 더 킹-영원의 군주’ 15회는 오늘(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