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8946 0432020060660598946 01 0101001 6.1.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17701000 1591417806000 related

민주당 "한반도 평화 노력" 통합당 "호국영령마저 편가르기"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는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순국선열들의 호국정신을 기리면서도 한반도 정세에 관해서는 온도 차를 보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코로나19 속 현충일에 호국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한다"며 "수많은 국민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지금 코로나19 국난극복을 위해 일선에 서 있는 의료진과 공무원, 과학자, 기업 그리고 일상에서 방역을 위해 불편을 감내하고 있는 국민 모두, 우리 대한민국의 영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진정한 안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도 계속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강 대변인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언급하며 "지난 20년 동안 남북관계는 진전과 후퇴를 반복했고, 그 간극을 메우는 일이 절대 쉽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한반도의 평화,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반드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SBS

통합당 배준영 대변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누란지위의 위기에 처해있다"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뜻을 계승해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배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과 연이은 군사적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그런데도 정부는 탈북민단체의 자발적인 대북선전을 두고 군사합의 파기를 운운하며 협박하는 북한에 굴욕적인 저자세로 일관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오늘 대전현충원 추념식 초청명단에 제1·2연평해전·천안함피격 등 유가족과 생존자들이 누락됐다가 어제 정정된 것을 두고도 "호국영령마저도 편 가르기를 하겠다는 것인지 정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 김종철 대변인은 "우리는 외세의 침략과 동족 간 전쟁이라는 참상을 딛고 일어섰다"며 "이제는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새로운 전지구적 위기를 맞아 사태 종식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상진 기자(njin@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