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8412 0412020060660598412 03 0304001 6.1.12-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12968000 1591413008000 related

이마트 트레이더스, ‘320원 마스크’ 90만장 순식간에 품절

글자크기
뉴스웨이

2시간 만에 동난 이마트 마스크. 사진=연합뉴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장당 320원짜리 일회용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 6일 전국 매장에서 준비한 90만장 물량이 순식간에 품절됐다.

일회용 마스크가 판매된 전국 18개 점포에는 새벽부터 마스크를 사려는 사람들이 몰렸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측은 예상보다 이른 시간에 사람들이 몰리자 급하게 번호표를 배부했으나 수시간만에 물량이 동이 났다.

경기 수원시 영통구에 위치한 이마트 트레이더스 신동점의 경우 개점 시간이 오전 10시를 한참 앞둔 오전 5시 30분부터 사람들이 모여 들었다.

신동점은 오전 9시 30분부터 번호표를 나눠준 뒤 일회용 마스크 50개 분량 1000박스를 1인당 1박스씩 판매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사람들이 계속 몰려 들자 오전 6시부터 번호표를 배부하기 시작했고, 오전 8시 20분 배부가 끝났다.

이후 매장 정문과 주차장 등에는 ‘마스크 품절’이라고 쓰인 안내문이 붙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이날부터 매일 각 점포에 일회용 마스크 700~1000박스를 입고하는 등 총 2000만장을 순차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