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8138 0532020060660598138 06 0601001 6.1.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11451000 1591411477000 related

KBS 32기 개그맨 일동 "불법촬영 용의자 연락두절…피해자 편 설 것"

글자크기

"나머지 32기 개그맨 동기들은 이 사건과 무관"

"가장 고통받는 것은 피해자…무리한 억측 자제해주시길"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노컷뉴스

KBS 공채 32기 개그맨들이 KBS에서 최근 벌어진 불법촬영 사건에 누구보다 분노하고 있으며 피해자 편에 설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개그콘서트' 공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 공채 32기 개그맨들이 KBS 연구동에 불법촬영기기가 설치된 사건에 누구보다 분노하고 있다며 피해자들에게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개그맨 이재율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BS 32기 개그맨 일동'이란 이름으로 글을 올렸다. 이재율은 "지금 세간에 떠돌고 있는 개그맨 불법촬영 사건에 있어서 수년간 동거동락했던 동료들이 피해를 입게 된 일에 저희는 누구보다 비통해하고 분노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사건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 대한 연대의 마음을 표현하고자 합니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재율은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 사람이 용의자로 보도되고 있지만, KBS 32기 개그맨이란 것 이외의 공식적인 사실은 밝혀지지 못하고 있으며, 사태의 진실을 밝혀보고자 언론에 보도된 그 사람에게 연락을 시도해보았지만, 연락이 두절된 상태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가장 고통받고 있는 것은 피해자들이며, 저희를 사칭한 게시글과 무분별한 용의자 지목으로 남은 동기들 또한 모두 힘들어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언론에 보도된 사람은 계속 입장을 밝히지 않고 회피하고 있지만, 동기들은 지금도 배신감과 트라우마에 잠을 못 이루고 있고 그것을 지켜보며 가만히 침묵하고 있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머지 32기 개그맨 동기들은 이 사건과 무관함을 명백히 밝히며, 무리한 억측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또한 저희는 앞으로 수사가 진행됨에 따라 무조건적으로 피해자의 편에 서서 행동하겠습니다. 그리고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를 막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KBS 연구동 여자 화장실에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촬영기기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연구동 건물에는 ' 개그콘서트' 출연진 연습실, 방송 관련 연구 기관, 언론노조 사무실 등이 입주해 있다.

경찰은 지난 1일 새벽 용의자 A씨가 자진 출석했다고 밝혔다.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으며, 조사를 마친 뒤 귀가했다. 하루 뒤 조선일보는 A씨가 2018년 7월 공채로 입사했고 지난달까지 '개그콘서트'에 출연한 개그맨이라고 보도했다. KBS는 A씨가 '개콘'에 출연한 개그맨이라 하더라도 전속계약 1년 후에는 프리랜서로 활동하기 때문에 KBS 직원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해명했다.

이후, KBS 공채 32기 개그맨 한 명의 이름이 구체적으로 언급됐으나 KBS는 이와 관련해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취했다. KBS는 3일 공식입장을 통해 "KBS는 연구동 건물에서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라며 "더불어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라고 알렸다.

KBS는 △본사 본관·신관·별관·연구동 긴급 점검해 문제없음을 확인 △지역(총)국 여성 공간도 전면 조사 착수 △CCTV 등 보안장비 보완과 출입절차 강화가 포함된 재발 방지책 마련 △관련 상담 및 지원 진행 △불법촬영기기 발견된 장소와 인접한 사무실 조만간 이전 등 사건 발생 이후부터 현재까지 한 조처와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한편, 1999년 시작해 올해로 21년을 맞은 '개그콘서트'는 이번 달을 마지막으로 잠시 휴식기를 가진다. KBS는 "달라진 방송 환경과 코미디 트렌드의 변화,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한계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새로운 변신을 위해" 휴식한다고 설명했다. '개그콘서트'는 지난 3일 마지막 녹화를 마쳤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