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7942 0142020060660597942 01 0103001 6.1.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10379000 1591410386000 related

통합당 "文정부, 호국영령마저 편가르기 하나"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6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제65회 현충일을 맞이한 가운데 현충일 추념식에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등 유족들이 초청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던 것과 관련, 미래통합당은 문재인 정부를 겨냥, "호국영령마저도 편가르기를 하겠다는 것인지 정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호국영령들이 지키려고 했던 나라, 맞서 싸웠던 적, 그 사실과 의미는 변할 수도 변해서도 안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정부는 현충일 추념식 행사 참석인원을 1만여명에서 코로나19로 인해 300명으로 줄이기로 변경했고, 이 과정에서 국가보훈처에서 천안함 유족 등을 초청인사로 추천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에 천안함, 연평도 포격도발 유족 등이 초청명단에서 배제된 것은 의도적인 것이 아니었다고 청와대는 해명한 바 있다.

배 대변인은 "국민들의 질타를 받고서야 행사 하루전에 유가족과 생존장병 대표자의 참석이 결정됐다"며 "통합당은 선열들이 남기신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국가안보를 수호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을 지적한 배 대변인은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도 강도높게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지금 대한민국은 누란지위의 위기에 처해있다"며 "코로나19 충격으로 경제적 손실과 사회적 혼란은 끝이 없고 북한의 도발과 연이은 군사적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탈북민 단체의 자발적인 대북선전을 두고 군사합의 파기를 운운하며 협박하는 북한에게 굴욕적인 저자세로 일관했다"며 "(정부는) 북한이 아닌 국민에게 '단호히 대응'을 말했고, 유례없는 브리핑까지 열어 관련 법률안을 준비하고 있다고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배 대변인은 "공식적인 대한민국 영토인 함박도를 국방부 장관이 앞장서 '북한 관할'이라고 주장하고 감사원까지 이를 재확인하는 실정"이라며 "조국과 국민을 위해 목숨을 바친 선열들을 기만하는 것이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주장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