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7771 0252020060660597771 01 01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1409158000 1591410430000 related

문 대통령 사저 경호 부지 890평, 추가 매입도 고려

글자크기

경호처 예산 12억여원 들여 구입

문 대통령이 사비로 산 땅과 합치면 약 1700평

문 대통령 "매곡동 집보다 작게 지으라" 지시

주민들 대체로 환영, 일부는 시끌벅적해질까 걱정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지낼 사저가 들어설 예정인 부지 전경. 오른쪽 위 사진은 문 대통령 집이 지어질 장소/연합뉴스, 김동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 경호처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지낼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 사저 관련 경호 시설을 짓기 위해 현재까지 매입한 부지가 890여평인 것으로 6일 나타났다. 문 대통령이 사비로 산 땅 795여평(2630.5㎡)을 합치면 현재까지 확인된 사저 부지가 약 1700평가량 된다.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경호처는 지난 4월 28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360-3번지(496㎡)의 땅과 이곳에 있는 1층 주택(85.89㎡), 360-5번지 중 일부 등을 총 3억300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약 150평 정도 규모다. 경호처는 그다음 날엔 313번지(총 291㎡) 중 92㎡와 363-6번지(1124㎡) 등 367.84평을 4억599만원에 매입했다. 또 지난달 18일엔 360-6번지(1232㎡, 372.68평)도 5억2170만원에 추가 매입했다.

경호처가 이들 부지에 쓴 돈은 총 12억5000여만원이다. 경호처는 올해 예산 중 문 대통령 퇴임 후 사저 관련 명목으로 22억여원을 편성했다. 경호처는 문 대통령 경호 등을 고려해 일대 부지를 추가로 더 사는 것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현재 보유한 양산 매곡동 자택/김동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양산시 매곡동에 자택을 가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이곳으로 가겠다는 뜻을 여러 번 밝혔다. 그러나 산골짜기에 위치한 데다 도로도 차량 1대 정도 지날 수 있는 곳이라 경호처에서 도저히 경호가 어려울 것 같다고 보고해 통도사 인근 부지를 매입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새로 짓는 사저 주택은 매곡동 주택보다 작게 지으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예금 자산으로 통도사 인근 부지를 샀다. 내부 주택 건축 비용은 매곡동 집을 팔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5일 문 대통령이 퇴임 후 통도사 인근으로 와서 지낸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일부 시민이 해당 부지를 찾기도 했다. 이들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양산 시민으로서 대환영이다” “대통령이 오시면 지역이 활성화할 것”는 반응을 보였다. 지산리 일대 주민 중 일부는 “보안 문제 등으로 불편해질까 걱정도 된다”는 말도 나왔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