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7698 0092020060660597698 03 0305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08800000 1591408810000 related

엔카닷컴 "6월 중고차 SM6·C클래스 시세 하락"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6월 중고차 시장에서 르노삼성 SM6와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의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이 올해 6월 중고차 시세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중고차 시세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르노삼성, 쌍용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BMW, 벤츠, 아우디 등 수입차 브랜드의 2017년식 인기 차종 중고차 시세다.

6월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차박 여행객 증가 등으로 차량에 대한 수요가 꾸준해 평균적으로 시세 하락 폭이 크지 않다.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시세 변동이 -1% 안팎의 보합세로 나타났으며 국산차 시세 하락 폭이 수입차 보다 소폭 컸다.

국산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1.06% 하락했다. 감가 폭이 가장 큰 모델은 최소가가 -3.62% 하락한 르노삼성 SM6로 현재 1100만원대로 구매가 가능하다. SM6의 시세 하락은 브랜드에서 진행 중인 신차 프로모션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반면 같은 브랜드의 중형 SUV QM6는 시세가 올랐다. QM6의 최소가와 최대가는 각각 0.71%, 0.13% 상승했다.

기아차 K3는 연식 변경 모델 출시, 현대차 그랜저 IG는 신차 판매 호조의 여파로 시세가 떨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K3는 최대가가 -3.00% 다소 큰 폭으로 하락했다. 좀처럼 시세 하락이 없는 중고차 시장 인기 모델 그랜저 IG도 최소가가 -2.68% 하락했다.

수입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0.91% 미세하게 하락한 가운데 벤츠 C클래스의 시세 하락폭이 최대가 기준 -4.52%로 가장 컸다. C클래스 시세는 현재 2952만원~3745만원이다. 두번째로 시세 하락폭이 큰 모델은 재규어 XF로 평균 -2.32% 떨어졌다.

수입차에서 시세가 오른 모델은 미니 쿠퍼 D로 최소가와 최대가가 각각 0.10%, 0.60% 상승했다.

박홍규 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출퇴근 시 거리 두기에 용이한 자가용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휴가철도 앞두고 있어 당분간 중고차 거래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