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7652 0232020060660597652 06 0601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08556000 1591408586000 popular

"지켜줄 수 있었는데"…배우 유선, 천안 계모 아동학대 사건에 청원 독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배우 유선. 사진=유선 인스타그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배우 유선이 천안 아동학대 사건에 분노를 표하며 청원을 독려했다.


유선은 5일 자신의 SNS에 천안 아동학대 관련 기사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막을 수 있었는데, 지켜줄 수 있었는데. 너무 속상하고 너무 가슴 아픕니다. 아이들은 우리 어른들이, 바로 우리가 지키고 보호해줘야해요"라고 작성했다.


그러면서 유선은 "걱정되거든 지나치지 말아요. 아이들은 어른들의 보호와 사랑이 필요한 연약한 존재입니다"라며 "부디 사랑으로 돌봐주세요"라고 호소했다.


또한, '아동학대신고112', '아동학대처벌강화', '현재청원진행중이네요' 등 해시태그로 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유선이 언급한 천안 아동학대 사건은 충남 천안에서 의붓어머니가 9세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7시간 넘게 가둬 숨지게 한 사건이다. 계모는 지난 3일 구속됐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의붓어머니의 신상공개와 처벌강화를 촉구하는 청원이 게재됐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