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6421 0532020060660596421 04 0401001 6.1.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01200000 1591401272000

트럼프, 독일 주둔 미군 9500명 철수 지시

글자크기

월스트리트저널 보도…트럼프-메르켈 갈등과는 무관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독일 주둔 미군 수천명을 오는 9월까지 철수시키라고 국방부에 지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날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미 국방부가 독일 주둔 미군 9,500명 정도를 철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렇게 되면 독일 주둔 미군은 34,500명에서 25,000명으로 줄어들게 된다.

미국 정부는 또 앞으로 독일 주둔 미군의 숫자를 25,000명을 넘지 않도록 상한을 두기로 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이 같은 계획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서명을 받아 하달 됐다고 한다.

이 신문은 미국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이 최근 미국과 독일 사이에 군사비 지출 문제와 다른 안보 이슈를 놓고 형성된 긴장감을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번 조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의 이달 하순 G7정상회의 미국 개최에 대해 참석하지 않기로 했던 것과는 무관하다고 미국 정부 관계자가 이야기했다고 한다.

독일 주둔 미군의 감축 논의는 지난해 9월부터 행정부 내에서 이뤄져 왔다는 것이다.

미국 정부는 그 동안 독일 정부에 방위비를 더욱 지출하도록 압박해 왔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방위비 분담액이 늘어남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독일 주둔 미군의 감축 문제에 대해 검토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