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6321 0292020060660596321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99980000 1591400089000 related

'2020 백상예술대상' 봉준호 '기생충'이 열고 '동백꽃 필 무렵'이 닫았다..'★들의 전쟁'[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승훈 기자] 이변은 없었다. "'기생충'과 '동백꽃 필 무렵'의 해"라고 부를만 했다. 두 작품이 '제56회 백상예술대상(2020)'에서 다관왕을 기록하며 전 세계적인 인기를 증명해냈다.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제56회 백상예술대상(2020)이 개최됐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졌으며, 참석 배우들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켰다. 진행은 신동엽과 수지, 박보검이 맡았다.

이날 '2020 백상예술대상'은 가장 먼저 연기 인생 중 단 한 번만 받을 수 있는 신인연기상 수상을 진행했다. TV부문 남여신인연기상은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과 JTBC '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가 받았다. 안효섭은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과 가족, 친구들 감사하고 사랑한다. 밤낮으로 고생하시는 의료진분들께도 감사와 존경의 말씀 드리고 싶다"면서 "언제나 최선을 다해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김다미 또한 "처음 드라마를 하면서 고민도 많았고, 부담감도 있었던 것 같은데 항상 믿고 재밌게 연기하게 해주신 스태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진 수상 부문은 영화부문 남여신인연기상. '기생충' 박명훈, '찬실이는 복도 많지' 강말금이 수상했다. 두 배우 모두 40대 연기자라는 것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박명훈은 "46살에 신인상을 받았다"면서 "영화 찍을 때 연기에만 오롯이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준 봉준호 감독 이하 전 배우, 스태프들께 영광을 돌린다", 강말금은 "나도 43살, 중고 신인이다. 부족한 점도 많은 내가 이 상을 받은 건 가능성을 봐주신 것 같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작품 속 주연 배우와 함께 보는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남여조연상은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와 tvN '사랑의 불시착' 김선영,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와 영화 '벌새' 김새벽이 받았다.

'국민 예능인'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는 유재석과 박나래는 TV부문 예능상을 받았다. 이날 유재석은 "MBC '놀면 뭐하니'가 초반에는 힘든 시기를 겪었는데, 지금 많은 분들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있게 돼 출연자 입장에서 너무 감사하다"면서 "나와 늘 힘든 시기, 어려운 시기 함께 해주는 나경은 씨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나와 후보에 올랐던 여자 예능인 존경하고 감사하다"면서 "많은 분들이 나한테 '투머치'하다고 말한다. 옷도 '투머치', 술도 '투머치'하게 마신다. 나의 넘치는 사랑과 열정을 여러분들과 함께 하고 싶다"며 재치 있는 수상 소감을 전했다.

OSEN

'제56회 백상예술대상(2020)'에서 신설된 '틱톡 인기상'의 영예는 현빈과 손예진이 안았다.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완벽한 케미를 뽐냈던 두 사람. 먼저 현빈은 "저한테 이 상을 주시려고 밤낮으로 컴퓨터, 휴대폰과 씨름 하셨을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앞으로 더 다양한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고 계시는데 조금 더 힘내시고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면서 팬사랑을 전했다. 손예진 역시 "팬분들이 직접 뽑아주신 상이라 의미있고 너무 행복하다. 한국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투표해주신 걸로 안다. 정말 감동이고 여러분 덕분이다. 이렇게 사랑받을 수 있는 작품을 하게 된 것도 행운이었다. 스태프, 감독, 배우분들 다 고마웠다. 더 좋은 배우가 되겠다"고 밝혔다.

JTBC '부부의 세계' 모완일 감독은 TV연출상을 수상했다. 비지상파 역대 최고시청률 기록을 갈아치우며 종영했기에 '부부의 세계'가 호명되자 자리에 함께한 배우들도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모완일 감독은 "솔직히 처음 대본 접하고 '이게 가능할까?'라는 생각에 두려웠다. '잘못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걱정도 있었다. 하지만 현장에서 촬영을 할 때 배우분들이 연기하는 걸 보는데 모두가 긴장이 되고, 마치 내 일 같고 뜨거웠던 순간순간들이 있었다. 개인적으로 전작도 좋았고 이번 작품도 좋았는데 굉장히 받고 싶었던 상이다"라며 TV연출상을 받게된 소회를 밝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상예술대상의 꽃'이라고 불리는 남여최우수연기상 수상도 이어졌다. 모두가 주목한 가운데 TV부문은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과 JTBC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호명됐다. 강하늘은 "같이 후보에 오른 선배님들보다 잘한 것도 없고, 올해 연기 경력 30년인 이병헌 선배님이 작년에 받은 상을 내가 받는게 너무 죄송하다. '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와 '동백씨' 공효진 누나 정말 감사드린다"면서 "상이라는 게 기분이 참 좋은데 마음과 정신을 흔드는 일이 있는 것 같다. 상 받았다고 해서 다른 생각하지 않고 정신, 마음 관리 잘 하겠다. 좋은 연기자가 되기 전에 좋은 사람부터 되겠다"고 전했다. 김희애는 "대본에 정답이 써있었다. 지문을 너무 성실하게 적어주셔서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최고의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준 스태프들이 없었다면 끝까지 갈 수 있었던 연기를 못했을 것 같다. 극 중에서는 찌질한 남편이었지만, 배우로서는 멋진 남편이었다. 이 상 같이 했으면 좋겠다"며 '부부의 세계'에서 부부 연기를 보여준 박해준에게도 영광을 돌렸다.

영화부문 남여최우수연기상 트로피는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과 '생일' 전도연의 품에 안겼다. 이병헌은 "이렇게 앙상블이 잘 맞을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배우들만의 색깔과 에너지로 촬영 가는 날 하루하루 모두 기분 좋은 긴장감이 있었다. 그래서 어쩌면 이 상은 훌륭하게 연기를 같이 해준 배우분들 모두에게 드리는 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늘 편한 마음으로 연기할 수 있게 해주는 아들 준우와 이민정 씨 감사드린다. 여러분들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극장에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고대하겠다"며 가족들에게 무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전도연은 "축하해주러 온 자린데 이렇게 내가 축하받는 자리가 될 줄 몰랐다. '생일'을 한 마음으로 함께 해준 스태프, 배우들 감사하다. 제일 큰 감사는 관객분들인 것 같다. 다시 극장에서 뵐 때까지 좋은 영화로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OSEN

'2020 백상예술대상'의 영화 작품상, 영화 부문 대상은 모두 '기생충'이 받았다. 영화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는 "극장에서 개봉한 이후 약 1년 동안 전 세계에서 4천만명 정도가 극장에서만 봤던 것 같다. 지난 1년 동안 '칸'을 시작으로 다양한 영화제에서 200여개의 상도 받은 걸로 알고 있다. 작년 한 해가 '영화'라는 일을 직업으로 삼은 사람으로서 즐겁고 행복한 경험들로 가득한 한 해였다. 영광스럽다"고 전했다. 또한 곽신애 대표는 봉준호 감독에게 전달받은 수상 소감을 대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영화 '기생충'을 처음 구상한 2013년부터 지금까지 7년이라는 긴 시간이었다. 내가 설계한 장면들을 책임지기 위해 오랜 시간 노동했다. 그 과정을 함께 해준 아티스트, 모든 분들께 고맙다는 말 전한다. 영화는 계속될 것이다. 오늘은 비록 무관중 시상식이지만 조만간 꽉 찬 극장에서 다시 만날 날이 오겠죠?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제56회 백상예술대상(2020)' TV 부문 대상은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이 수상했다. '동백꽃 필 무렵' 제작사 측은 "'인생 드라마'를 안겨준 임상춘 작가와 차영훈 감독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앞으로 더 의미있는, 사랑받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한 채찍으로 생각하고 더욱더 매진하겠다"면서 공효진과 강하늘을 비롯한 많은 출연 배우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 다음은 제 56회 백상예술대상(2020) 수상자(작)

▲ TV 남여신인연기상 : 안효섭(낭만닥터 김사부2), 김다미(이태원 클라쓰)

▲ 영화 남여신인연기상 : 박명훈(기생충), 강말금(찬실이는 복도 많지)

▲ 영화 신인감독상 : 김도영(82년생 김지영)

▲ TV 예술상 : 장연옥(대탈출3)

▲ 영화 예술상 : 김서희(남산의 부장들)

▲ 바자 아이콘상 : 서지혜

▲ TV 극본상 : 임상춘(동백꽃 필 무렵)

▲ 영화 시나리오상 : 이상근(엑시트)

▲ 젊은 연극상 : 0set 프로젝트(사랑 및 우정에서의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에 관한 법률)

▲ TV 남여조연상 : 오정세(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사랑의 불시착)

▲ 영화 남여조연상 : 이광수(나의 특별한 형제), 김새벽(벌새)

▲ TV 남여예능상 : 유재석(놀면 뭐하니), 박나래(나 혼자 산다)

▲ TV 작품상 :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예능), EBS '자이언트펭TV'(교양), SBS '스토브리그'(드라마)

▲ 틱톡 인기상 : 현빈, 손예진

▲ TV 연출상 : 모완일(부부의 세계)

▲ 영화 감독상 : 김보라(벌새)

▲ 연극 남여최우수연기상 : 백석광(와이프), 김정(로테르담)

▲ TV 남여최우수연기상 : 강하늘(동백꽃 필 무렵), 김희애(부부의 세계)

▲ 영화 남여최우수연기상 : 이병헌(남산의 부장들), 전도연(생일)

▲ 백상 연극상 : 신유청(그을린 사랑)

▲ 영화 작품상 : 봉준호(기생충)

▲ 영화 대상 : 기생충

▲ TV 대상 : 동백꽃 필 무렵

/seunghun@osen.co.kr

[사진] JTBC '제56회 백상예술대상(2020)'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