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6306 0242020060660596306 03 0303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99800000 1591399818000 related

[다시 보는 리포트]대한항공, 화물 싣고 비상하나

글자크기

여객 멀었지만…화물 강세에 2Q 흑전 기대

일부 증권사 목표가 상향…"최악은 지났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일본 불매 운동 여파에 코로나19까지. 항공주 전반이 연이어 악재를 만나 지지부진했지만 최근 화물 강세에 기지개를 켜고 있다. 이에 증권가는 대장주 대한항공(003490)의 올해 2분기 실적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주가도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까지 회복됐다. 일부는 목표가를 올렸지만, 한편으론 여객 수요 회복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고, 화물 운임의 지속 가능성도 불투명해 신중해야 한다는 조언했다.

이달에만 19% 껑충,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

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달 말 대비 19% 오른 2만600원에 마감했다. 3월 20일 기록한 연 저점과 비교하면 종가 기준 81.15% 올랐다. 4~5월 반등장에서 4~5%대 상승으로 상대적으로 미지근했다. 유상증자 권리락 효과를 감안하더라도이달 들어 강한 회복 기대에 급등한 것이다.

미국 뉴욕 증시에서도 주요 항공사들이 팬데믹 사태에 동결했던 항공편 운항을 정상화하면서 아메리칸 에어라인, 델타, 유나이티드 에어라인 등 주요 항공주가 강한 회복세를 보였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을 포함한 주요국 항공주를 집중 편입하는 ETF 제트(JETS)가 지난 2일까지 64일 연속 자금 유입을 나타냈다.

예상 외 화물 강세, 2분기 흑전 기대

대한항공이 다시 주목받은 이유는 글로벌 항공사 중 매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화물 사업 부문의 호조에 있다. 코로나19로 전세계 항공 여객 수요 감소로 대부분 항공사들이 여객기 운항을 중단하면서 화물 공급은 큰 폭으로 감소했으나 코로나19로 방역물자 및 생필품의 항공기 이동은 늘어난 것이다. 여객 수요의 급감과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한 수요 둔화 등으로 당초 올해 2분기 영업이익 시장 컨센서스는 -1992억원이었으나 화물의 선전으로 흑자전환이 예상되고 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2분기 화물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32% 증가할 것”이라면서 “화물 매출의 급증은 수송량 증가보다 화물 단위당 운임(일드·Yield)의 급등에 기반한 것으로 변동비 증가요인은 제한적인 반면 매출액 증가로 화물사업부문의 이익이 급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1조2000억원의 정부 지원금 및 기간산업안정기금 등 유동성 확보 가능성도 긍정적인 요소였다.

이데일리

그래픽=마켓포인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물 양호 지속vs아직은 불안해

전망은 다소 엇갈린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하반기에도 양호한 화물 수송 실적을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글로벌 클라우드 센터들의 반도체 선제 축적 수요에 따른 반도체, 비대면 산업 품목, 생필품 등의 홈코노미 제품, K-방역 산업 관련 품목, 체리와 같은 신선식품의 수출이 지속될 것”이라면서 “6월부터 예정된 대한항공의 일부 국제선 노선 운항 재개로 국제선 수송능력뿐만 아니라 화물 공급능력 또한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나금융투자는 2만3000원에서 2만8000원으로, 하이투자증권은 2만2000원에서 2만5000원으로 이달 들어 목표가를 상향 조정했다.

2분기 양호한 실적이 하반기까지 지속될 지는 불확실하다는 반박도 있었다. 대신증권, 한화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은 기존 목표가를 유지했다. 김유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6월부터 여객기 운항이 재개되더라도 여객수요는 공급을 따라가지 못할 가능성이 높고, 여객기 화물칸화물칸(Belly cargo) 공급 확대는 결국 화물 운임의 하방압력으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여객수요의 회복시그널이 확인되기 전까지 보수적인 접근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다만 2분기 글로벌 항공사들 가운데 돋보일 실적 호조로 단기 트레이딩 기회는 유효하다고 봤다.

공통된 의견은 “항공운송에 있어 최악의 상황은 지나갔다”는 것이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면서 항공여객수가 반등하고, 각국 정부의 지원으로 파산 위기를 넘겨 5월 중순 이후 글로벌 대형항공사(FSC)의 매출과 영업이익 추정치도 더 이상 추가 하락하지 않았다”며 “코로나19 사태재확산 여부에 따라 항공 여객수는 크게 변동할 수 있다”고 짚었다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