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5539 0242020060660595539 03 0308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60111573 false true true false 1591390249000 1591390261000 related

감산 기대 속 美고용 호조…WTI 5.7% 급등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국제유가가 5일(현지시간) 산유국 감산 기대와 미국의 ‘고용 훈풍’에 힘입어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5.7%(2.14달러) 오른 39.5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WTI는 이번 주에만 11%가량 상승했다. 국제유가의 기준 물인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 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5.20%(2.08달러) 상승한 42.07달러에 거래 중이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좌장격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나머지 10개 비(非)OPEC 산유국을 대표하는 러시아는 현재 이행 중인 하루 평균 970만배럴 감산을 7월까지 한 달 연장하는 방안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바 있다.

이들을 아우르는 OPEC+는 내일(6일) 화상 회동에서 이 같은 방안을 최종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예상을 깨고 미국의 5월 일자리가 증가세로 돌아서고 실업률도 되레 떨어진 것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5월 비농업 일자리가 250만개 늘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750만개 감소)에 비춰볼 때 말 그대로 ‘깜짝 반전’을 이뤄낸 셈이다. 앞서 지난 4월 비농업 일자리는 2050만개가 줄면서 대공황 이후 최악을 기록했었다. 같은 달 실업률은 13.3%를 기록했다. 전달의 14.7%에서 내려간 것으로, 이 역시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9%)를 보기 좋게 뒤집은 수치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국제금값은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2.6%(44.40달러) 미끄러진 1683.00달러를 기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