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5507 1092020060660595507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89009000 1591389156000

“트럼프, 독일 주둔 미군 9월까지 수천명 감축 지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독일에 주둔한 수천 명의 미군을 오는 9월까지 감축하라고 국방부에 지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로이터는 5일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에서 미군을 9천500명 가까이 감축하라고 지시했다면서 이렇게 되면 독일 주둔 미군 규모가 현재의 3만4천500명에서 2만5천 명으로 줄어들게 된다고 전했습니다.

또 감축된 병력 중 일부는 폴란드와 다른 동맹국에 재배치되고 일부는 미국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번 조치가 계속 주둔해온 미군은 물론 순환 또는 임시 병력을 포함해 독일에 한 번이라도 주둔하는 미군 병력의 규모를 2만5천 명을 한도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 인사는 신문에 감축 논의가 지난해 9월부터 행정부 내에서 이뤄져 왔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이달 하순 미국 개최를 계획했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불참키로 한 결정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상으로 개최할 예정이던 G7 정상회의를 이달 하순 미국에서 개최하는 것을 추진했지만, 메르켈 총리는 코로나19 확산 등의 우려를 들어 불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또 그 직후 G7 정상회의를 9월 뉴욕 유엔총회 전후나 11월 미 대선이 끝난 이후 개최하고, 한국 등 4개국을 초청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WSJ은 "이번 조치는 독일의 군사비 지출 수준을 포함해 미국이 독일과의 관계가 매우 긴장된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대사직에서 물러난 리처드 그리넬 전 주독 미국대사가 독일 정부가 방위비를 충분히 지출하지 않는다는 불만을 표시하면서 군대 감축을 오랫동안 압박해 왔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하송연 기자 (pinetr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