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5384 1092020060660595384 04 0401001 6.1.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86154000 1591386175000

목 누르고, 노인 밀치고…미 경찰 과잉 진압 여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미국 경찰의 폭력과 인종차별을 규탄하는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지역 언론은 3일(현지시간) 경찰이 쇼핑몰을 찾은 20대 흑인 여성에게 '목 누르기' 등 가혹 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여성은 지난달 31일 어머니·사촌 등 가족 3명과 함께 차를 타고 한 쇼핑센터를 찾았다가 이 같은 일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여성은 "10여 명의 경찰관이 갑자기 곤봉으로 차창을 깨고 끌어 내려 바닥에 내던지더니 무릎으로 목을 눌러 제압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여성과 가족은 경찰 가혹 행위로 인한 피해 사실을 공개한 뒤 담당 사법당국에 해당 경찰관들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또 4일 뉴욕주 버펄로에서는 경찰이 시위에 참여한 70대를 밀쳐 머리를 다치게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트위터 등에 올라온 영상에는 백발의 노인이 진압복을 입은 경찰들에게 접근하자 누군가 밀어 버리라는 말을 했고, 이어 한 경찰관이 손으로 노인의 가슴을 밀쳤고 다른 경찰관은 양손으로 진압봉을 내밀었습니다.

노인은 뒤로 넘어지면서 피가 나는 등 크게 다쳤습니다.

이후 사건이 알려지면서 가해 경찰관 두 명에게는 무급 정직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해당 지역 검찰은 "잠재적 형사 책임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하송연 기자 (pinetr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