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5340 1092020060660595340 04 0401001 6.1.11-RELEASE 109 KBS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1384186000 1591385796000

플로이드 사망 연루 경찰 “목 누르지 말래도 선임이 지속”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전역에서 시위를 촉발한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사건에 연루된 경찰관 2명이 재판에서 '목 누르기를 제지하려 했으나 상관이 이를 무시했다'라고 주장했다고 워싱턴포스트 등이 전했습니다.

당시 사건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은 모두 4명으로 약 9분간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른 데릭 쇼빈(44)이 최고 선임자였고, 토머스 레인(37), 투 타오(34), 알렉산더 킹(26)은 후배 격입니다.

미네소타주 키스 엘리슨 검찰총장은 이달 3일 쇼빈을 '2급 살인' 등 혐의로, 나머지 3명은 '2급 살인 공모' 등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이 가운데 쇼빈을 제외한 나머지 3명이 4일 헤너핀카운티 법원에 처음으로 출두해 재판을 받았는데 그중 레인과 킹의 변호인은 이들이 쇼빈에게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지 말라고 말렸으나 무시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킹의 변호인 토머스 플렁켓은 법정에서 "킹과 레인은 줄곧 19년 경력의 베테랑(쇼빈)에게 주의를 기울이고 있었다"라며 "그들은 당시 상황이 달라질 필요가 있다는 사실을 전달하려고 애썼다"라고 말했습니다.

변호인들은 플로이드 사망 당일 킹은 정규직 경찰관으로서 세 번째 교대 조 근무를 하고 있었고, 레인의 경우 정규직으로 근무한 지 나흘째 되는 날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레인의 변호인 얼 그레이는 "레인이 무엇을 할 수 있었겠느냐"며 "쇼빈에게 다가가서 그를 붙잡아 던져버려야 했겠느냐"라고 반문했습니다.

공소장에 따르면 쇼빈이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있는 동안 킹은 플로이드의 등을, 레인은 플로이드의 다리를 붙잡고 있었습니다.

공개된 동영상에 따르면 레인은 쇼빈에게 엎드려 있던 플로이드의 몸을 돌려 옆으로 뉘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물었으나 쇼빈은 이를 거절했습니다.

또 킹은 플로이드의 맥박을 살펴본 뒤 맥박이 없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타오의 변호인은 쇼빈에게 책임을 돌리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쇼빈에 대한 재판은 8일 처음 열릴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하송연 기자 (pinetr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