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5330 1132020060660595330 03 0301001 6.1.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83600000 1591383621000 related

국산 의약품·방역용품의 약진... 코로나19 딛고 세계시장 ‘노크’

글자크기

코로나 특수 일시 현상이지만 지속 파트너십·판로 개척은 고무적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국산 방역용품과 의약품이 우리나라의 상반기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팬데믹으로 인한특수는 지속되지 않겠지만, 향후 국내 제약사의 해외 진출이 수월해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코로나19 확산의 장기화로 국내 대부분의 산업군이 경영난을 호소한다. 그러나 제약업계는 달랐다. 국산 방역용품과 코로나19 환자 치료 목적 의약품의 해외 수출 실적이 지난 1월부터 꾸준히 증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들어 급격한 수출 증가세를 보인 '코로나19 관련 7대 유망상품'으로 ▲의료용품 ▲위생용품 ▲건강식품 ▲홈쿠킹 ▲홈뷰티 ▲청정가전 ▲디지털 장비 등을 꼽았다. 수출액 증가폭이 가장 큰 상품군은 의료용품이다. 지난 1월 164만3000달러(20억51만원)을 기록한 국산 의료용 방진복 수출액은 지난달 약 2463만2000달러(299억9000만원)로 늘었다.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12만4561% 증가한 수치다. 의약품 수출액은 지난 1월 4억935만2000달러(4984억2000만원)에서 지난달 6억2048만달러(7554억9000만원)로 늘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107% 증가한 규모다.

코로나19 진단검사 키트는 천억원대 매출을 기록했다. 제품이 처음 출시된 시점인 1월 수출액은 3400달러(413만원)였다. 이후 진단키트 수출액은 ▲2월 64만3000달러(7억8000만원) ▲3월 2410만1000달러(293억 5019만원) ▲4월 2억65만3000달러(2442억7000만원) ▲5월 1억 3128만달러(1598억4000만원)로 집계됐다.

수출액은 늘었지만 업계 반응은 잠잠하다. 지금의 특수가 지속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유럽과 미국으로 마취제와 방역용품을 수출한 A기업 관계자는 '팬데믹이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생겨난 수요로 진행된 수출이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수출 사례가 앞으로도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2개국에 마취제를 수출한 B기업 관계자 역시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2분기 실적부터 코로나19 충격파가 가시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잠깐 특정 품목에 대한 수출이 늘어난 것에 대해 큰 의미 부여는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이들은 지금과 같은 수출 경험이 향후 기업의 해외진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구축한 해외 기업과의 파트너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지속적으로 활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팬데믹은 국내 기업들이 기존에 접점이 없었던 시장에 판로를 마련하는 모멘텀이 되기도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정부와 업계가 지속적으로 국가 브랜드 역량을 강화해 왔기 때문에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4년부터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 픽스(PICS),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 등 의약품 품질관리를 위한 다국적 협의체에 가입했다. 이를 통해 국산 의약품의 품질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국가 신의성을 쌓았다. 아울러 지난해에는 EU의 화이트리스트에 등재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국내 제약사는 유럽으로 GMP서면 확인 없이 원료의약품을 수출할 수 있게 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여러 국가들과 GMP 상호 인증을 추진하면서 수출,수입 과정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왔다'며 '코로나19 확산에 기업과 정부가 신속히 대응하는 모습이 우리나라의 대외적 신뢰도를 강화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한다'고 말했다.

castleowner@kukinews.com

쿠키뉴스 한성주 castleowner@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