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5017 0362020060660595017 05 0507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72800000 1591372951000

‘역시 거인 해결사’ 이대호, 재역전 3점포… 롯데 3연패 탈출

글자크기
한국일보

5일 사직 KT전에서 역전 스리런을 터트린 롯데 이대호. 롯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 이대호가 재역전 쓰리런 홈런으로 팀을 3연패에서 구해냈다.

롯데는 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KT와 경기에서 6-4로 승리했다. 롯데가 오윤석의 적시 2루타와 땅볼, 안치홍의 1점 홈런으로 모처럼 선취점을 뽑으며 3-0으로 앞섰다. 하지만 KT 로하스의 2점 홈런과 박경수ㆍ문상철의 1점 홈런을 허용하며 3-4로 역전을 허용했다. 이대호는 그러나 3-4로 뒤진 7회말 2사 1ㆍ3루에서 KT 필승조 주권에게 3점 홈런을 빼앗으며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롯데는 박진형, 김원중을 마운드에 올리며 2점차 승리를 지켰다. 허문회 감독은 경기 후 “이대호가 결정적인 역전 홈런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라고 말했다.

주축 선수 부상으로 고민 중인 두산은 KIA에 5-1로 승리하며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두산은 이날 새끼손가락 부상으로 자리를 비운 3루수 허경민 대신 최주환을, 발등 부상 정수빈 대신 박건우를 투입했다. 이날 1군 엔트리에 등록한 양찬열이 우익수로 데뷔 첫 선발 출장했다. 7회에는 주장 오재원까지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됐다.

하지만 선발 이영하가 6이닝까지 1실점(비자책)으로 잘 막았고, 마무리 함덕주도 8회 1사 만루에서 삼진 두 개를 잡으며 제 역할을 했다. 타선에서는 김재호가 2안타로 활약했다. 이영하는 승패를 기록하진 못했지만 110개의 공을 던지면서 탈삼진 7개를 빼앗으며 호투했다. 다만 볼넷 4개가 아쉬웠다. 1-0으로 앞선 6회 2사 1ㆍ2루에서 3루 실책으로 2사 만루가 됐고 유민상과 9구 승부 끝에 볼넷을 내주며 밀어내기로 한 점을 내줬다. 아울러 이영하는 KIA 상대 무패(13전 4승ㆍ4.20) 기록은 이어가게 됐다.

반면, KIA선발 이민우(27)는 호투하다 7회 한순간에 무너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민우는 이날 6.2이닝 동안 5실점(6피안타, 1볼넷)했다. 6회까지 공 70개만 던지며 팀 타율 2위 두산 타선을 단 1실점으로 꽁꽁 묶었으나 7회에만 안타 3개와 볼넷 1개로 4점을 허용했다. 연속 경기 QS 행진도 3경기에서 멈췄다.
한국일보

박찬호가 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계정을 통해 최근 연패에 빠져있는 친정팀 한화 이글스를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화는 리그 1위 NC에 2-13 완패하며 12연패를 당했다. 한화는 급기야 0-13으로 패배가 짙어진 9회초 마지막 수비 때에는 내야수 노시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불펜 투수력이 바닥난 데다 크게 지고 있는 상황에서 마무리 정우람을 올릴 수 없기 때문이었다. 노시환은 나성범에게 2점 홈런을 맞았지만, 1이닝을 마무리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마지막 선수 생활을 한화에서 보냈던 코리안 특급 박찬호는 이날 자신의 SNS에 친정팀 한화 선수들에게 보내는 응원 메시지를 보냈지만 연패를 끊는 효과를 보지 못했다. 그는 영상에서 “한화 후배님들 요즘 많이 힘들죠?”라고 운을 띄운 뒤 “너무 잘하려 말고 부족한 것을 하나씩 다지자. 잘했던 기억을 되새기면 다시 독수리 날개를 펼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고척에서는 키움이 박동원과 김하성의 3점 홈런 두 방으로 LG에 6-3으로 승리하며 4연승을 달렸다. 마운드에선 최원태가 7이닝 2실점(5피안타) 호투했다. 시즌 2승째. LG 라모스는 이날 0-6으로 뒤진 4회초 키움 선발 최원태에게 2점 홈런을, 2-6으로 뒤진 9회초에는 마무리 조상우에게 1점 홈런을 터트리며 괴력을 과시했다. 12번째 홈런으로 이 부문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이다.

SK는 인천에서 외국인 투수 리카르도 핀토의 6이닝 1실점(7피안타 1볼넷) 호투를 발판으로 삼성에 4-1로 승리, 연패에서 탈출했다. 핀토는 3경기 연속 QS를 기록하며 팀의 에이스 역할을 이어갔다. 마무리 하재훈도 9회 등판해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승리를 지켰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