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4943 0352020060660594943 01 0108001 6.1.1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70289000 1591379106000 related

북 통일전선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결단코 폐지”

글자크기
통일전선부 5일 대변인 담화

“대남사업 총괄 김여정 지시”


한겨레

북한 통일전선부가 탈북민의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까지 거론한 담화를 낸 데 이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철폐하겠다고 5일 밝혔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5일 다시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통일전선부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며 이렇게 밝혔다. 통일전선부는 이어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단지구에 틀고 앉아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하겠다”며 “연속해 이미 시사한 여러 가지 조치들도 따라 세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 간 상설 대화창구로 설치됐으나, 이듬해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사실상 기능 정지 상태에 있었다.

앞서 4일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한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방치할 경우 금강산 관광 폐지나 개성공단 철폐,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철폐, 남북 군사합의 파기 등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번 조치가 그 ‘첫 순서’라고 명시한 데 비춰 이후 남한의 반응에 따라 다른 후속조치도 취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보인다.

통일전선부는 또 “남쪽에서 (대북전단 제재) 법안이 채택돼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여도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라며 “우리도 남측이 몹시 피로해 할 일판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제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통일전선부는 김 제1부부장 담화를 두고 남쪽에서 이상한 해석을 내놓는다며,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기고 내용의 자자 구구를 뜯어보고 나서 입방아를 찧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